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6661 0252020112864466661 01 01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8166000

與 “윤석열 징계절차 중인지, 출마준비 중인지 알수없을 지경”

글자크기

“그렇게 정치하고 싶으면 자유인 되시라”

조선일보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28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스스로 자중하셔야 하고, 또 ‘부하’들을 자중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며 “하지만 지금 윤 총장의 행태는 징계 절차 중인지, 출마 준비 중인지 알 수 없을 지경이다. 정치가 그렇게 하시고 싶으시면 자유인으로서 하시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은 검찰총장의 사조직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법치가 검찰조직의 무소불위 권력 독점을 위해 존재하는 것도 아니다”며 “검찰이 정의의 편에 서야지, 어떻게 정의가 검찰 편에 있다고 주장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검찰은 검사에 대한 경찰의 세평 수집은 불법사찰로, 기관장의 임명 시기와 임기 등이 적힌 환경부 문건은 블랙리스트로 낙인을 찍은 바 있다”며 “작금의 행태는 ‘검로남불’이 따로 없다”고 했다. 이어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은 스스로 성취한 것이 아니다. 국민에 의해 쥐어진 것임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드린다. 민주당은 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을 향한 길에서 조금도 물러서지 않겠다”고도 했다.

강 대변인은 “검란 무엇에 대한 분노입니까. 불의에 대한 분노입니까, 부정부패에 대한 분노입니까. 사회의 부정의보다 조직의 불이익에 민감한 모습에 실망을 감출 길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독재정권 하에서는 없던 분노이고,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논란 때도 없던 분노”라며 “검찰의 ‘선택적 분노’는 검찰개혁 당위성과 시급성만 보여줄 뿐”이라고 했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