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6640 0512020112864466640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7979000

민주당 "윤석열, 징계 받는 중인지, 출마 준비 중인지 모르겠다"

글자크기

"검찰의 선택적 분노, 검찰 개혁의 당위성만 보여줄 뿐"

뉴스1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의원실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에 일선 검사들이 반발하는 것에 대해 "사회의 부정의보다 조직의 불이익에 민감한 모습에 실망을 감출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독재 정권하에서는 없던 분노이고,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논란 때도 없던 분노"라며 "검찰의 선택적 분노는 검찰개혁의 당위성과 시급성만 보여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검찰은 검찰총장의 사조직이 아니다"며 "작금의 행태는 '검로남불'이 따로 없다"고도 했다.

강 대변인은 특히 윤 총장을 향해 "스스로 자중하셔야 하고, '부하'들을 자중시켜야 할 책임이 있지만, 지금 행태는 징계 절차 중인지, 출마 준비 중인지 알 수 없을 지경"이라며 "정치가 그렇게 하고 싶으면 자유인으로서 하시면 된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은 국민에 의해 쥐어진 것"이라며 "민주당은 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을 향한 길에서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