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6435 0252020112864466435 01 01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6588000

원희룡 “586이 文대통령 둘러싸고 나라 망쳐”

글자크기

“문 대통령 소통에도 무심...기자회견 1년에 한번꼴”

조선일보

원희룡 제주지사./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28일 문재인 정부와 현 정부 핵심 실세인 ’586 운동권'을 강하게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었을 때 저는 많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했다”며 “그래도 노무현 정부 2.0으로서 국민과의 소통, 상대와의 대화가 있을 것이란 기대가 우려보다 컸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과 다른 것은 당연하지만 대통령이라면 가져야 할 소통이란 기본 의무에 문재인 대통령은 너무나 무심하다”며 “우선 기자회견을 거의 하지 않았다. 1년에 한번 꼴인데 이 정도로 기자회견을 싫어하는 정부는 최근 들어 박근혜 정부뿐이다.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은 임기 중 150번이나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그런 점에서 보면, 문재인 정부는 노무현 정부가 아니라 박근혜 정부와 너무나 비슷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자회견 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은 중요한 현안에 대해서도 침묵할 뿐 아무 언급도 하지 않는다. 이런 시간이 너무 오래 됐다”고 했다.

원 지사는 자신도 586 운동권 세대라고 말하며 “지금 문재인 정부를 장악하는 실세들은 소위 ’586′세대”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586′세대의 태생적 한계가 한국을 망치고 있다”며 “지금은 2020년이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고 공산주의가 붕괴될 때, ’586′세대의 생각은 바뀌었는지 몰라도 사고 방식은 그대로”라고 했다. 또 “같은 국민일 뿐인 사람들을 적과 동지로 구별해 투쟁의 대상으로 삼았던 시대의 관성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안타깝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성향의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있다”고도 했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