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6430 1092020112864466430 03 0301001 6.2.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606526616000

“한국 재생에너지 발전비용, 내년에 석탄보다 싸진다”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양광, 풍력 등 한국의 재생에너지 발전비용이 내년이면 석탄 발전비용보다 저렴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에너지 업계에 따르면 에너지 컨설팅업체 우드 맥킨지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한국과 중국, 태국, 베트남은 내년에 재생에너지 균등화발전비용(LCOE)이 석탄 발전비용보다 낮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드 맥킨지는 내년에 한국의 재생에너지 발전비용과 석탄 발전비용이 처음으로 역전되는데 이어, 2030년이면 재생에너지 발전비용이 석탄 발전보다 30% 가량 저렴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우드 맥킨지는 한국 뿐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대부분 국가에서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용이 석탄 발전보다 평균 약 23%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LCOE는 서로 다른 발전원의 경제성을 비교하고자 초기자본투자비, 자본비용, 연료비, 운전유지비, 탄소가격 등의 직접 비용과 할인율을 고려해 추정한 전력 생산비용입니다.

지금은 재생에너지 발전비용이 석탄 발전비용보다 16%가량 높습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재생에너지 발전비용이 석탄 발전보다 저렴한 국가는 인도와 호주뿐입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의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태양광 발전비용은 초기투자비 감소로 최근 5년간 65% 낮아졌습니다. 풍력발전은 성능향상에 따라 이용률이 개선되면서 육상풍력이 15%, 해상풍력은 25% 하락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 (seo0177@gmail.com)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