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6416 0032020112864466416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6526526000

중국 외교부 "왕이, 문정인 만나 신냉전 반대 표명"

글자크기

"신냉전 부추기는 시도는 역사 발전 흐름에 어긋나"

"제로섬·일방주의 문제 해결 못 해…한중 협력해야"

연합뉴스

문정인 특보 만난 왕이 중국 외교부장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27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만나 신냉전과 일방주의에 대한 반대 입장을 강력히 표명한 것으로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중국이 그동안 미국에 신냉전 사고를 버리라고 비난해 왔던 만큼 왕이 부장의 이날 발언은 미국의 동맹인 한국에 미·중 간에 균형적인 자세를 취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28일 중국 외교부가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문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전날 서울에서 문정인 특보를 만나 "현재 세계는 100년 만에 변화에 직면해있고 국제 정세의 변화가 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왕이 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인류가 동고동락하고 각국의 이익이 밀접히 연결돼있음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면서 "제로섬 사고는 자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일방주의는 글로벌 도전에 대응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왕이 부장은 "신냉전을 부추기는 시도는 역사의 발전 흐름에 어긋나는 것"이라면서 "다자주의를 지키고 협력을 강화해야만 각종 위기와 도전을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이 한국과 함께 청사진을 만들고 발전 전략을 접목해 실무적인 협력으로 양국 관계를 안정적으로 추진하길 희망한다"면서 "중·한은 역내 협력 체계를 함께 추진하고 국제 정의를 수호하며 아름다운 세계와 아시아를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특보는 한국 각계가 중국 경제 및 한중 관계 발전에 대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면서 한국도 다자주의,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문 특보는 한국은 모든 형태의 신냉전 언행을 반대하며 한국의 '신남방 정책'과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책을 접목해 한·중간 상생하자는 발언도 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덧붙였다.

베이징 소식통은 "왕이 부장이 문 특보에게 신냉전에 반대했다는 발언을 중국 외교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은 한국이 미국의 동맹국이지만 미중 간에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는 점을 보여주려 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