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784 0042020112864465784 01 0101001 6.2.2-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2201000

조국, 진중권 '불법 사찰' 트윗 지적에 "악의적이고 야비한 오독"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8년 전 트위터에 올린 '불법 사찰 정의' 글을 지적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악의적이고 야비한 오독"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이 지난 2012년 4월 트위터에 올린 내용을 언급하며 "정권에서 자꾸 언론을 혼란시키는데 사찰의 정의는 이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조만대장경(조국+팔만대장경)은 어두운 세상 속에서도 길을 잃지 않게 해주는 등대"라며 "세계적인 법학자(조 전 장관)의 말이니 참고하시라"고 비꼬았다.

조 전 장관은 전날(27일) 오후 페이스북에 지적당한 자신의 트윗 글을 직접 올리며 "이번 사건(판사 사찰 의혹) 쟁점의 핵심은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공소 유지를 위해 판사의 세평, 신상정보를 수집할 권한이 있는가"라며 "검찰이 판사를 대상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한 사건으로, 이명박(MB) 정부의 민간인 불법사찰과 완전히 다른 사건"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일부 보수 언론과 논객 진 모 씨가 또 나의 2012년 트윗을 찾아내 왜곡한 뒤 나를 공격한다"며 "민간인이 아닌 판사이므로 사찰이 허용된다고 말한 것으로 바꾸고, 내가 언급한 외의 방법은 모두 합법이라고 말한 것으로 바꿔 버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악의적이고 야비한 오독이고, 그 속셈과 의도는 뻔하다"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공개된 문건에는 판사의 이념 성향이나 인격에 대한 평가, 개인 취미 등이 기재돼 있다"며 "불법 사찰의 방법에 영장 없는 도청, 이메일 수색, 편지 개봉, 예금계좌 뒤지기만 있는 게 아니란 점은 한국 사회 평균 보통인이면 알 수 있다"고 반박했다.

더불어 "이에 대한 옹호에 급급한 나머지 2012년 MB정부의 민간인 사찰 비판 트윗을 끌고 들어왔다"며 "지적 능력과 양심이 모두 의심스러운 스토킹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재차 글을 올려 "'불법 사찰'의 정의는 자신이 내려놓고, 그걸 왜 나한테 따지느냐"고 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2012년 4월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불법 사찰 의혹이 불거지자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당시 조 전 장관은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정당한 직무감찰과 불법사찰의 차이가 뭐냐고? 공직과 공무와 관련이 없는 민간인을 대상으로 삼는 것은 불법"이라고 했다.

이어 "사용되는 감찰 방법이 불법이면 불법"이라며 "예컨대, 영장 없는 도청, 이메일 수색, 편지 개봉, 예금계좌 뒤지기 등"이라고 글을 올린 바 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