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731 0562020112864465731 01 0101001 6.2.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1600000

野, 추미애 국정조사 요구… “고삐 풀린 미친 말이 농사 망쳐”

글자크기

與 “감찰·檢 수사 결과 지켜봐야”

국민의힘 초선들 靑 ‘릴레이 시위’

文대통령 지지율 최저치 근접 40%

세계일보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 전주혜 의원(왼쪽),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27일 국회 의안과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 문란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등 야권이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 등과 관련한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정부·여당을 강하게 압박했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배현진 원내대변인, 전주혜 원내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안과에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문란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를 비롯한 야권 의원 110명이 서명했다. 요구서는 여야 각각 9명씩 총 18인으로 구성된 특별위원회를 통해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정지와 징계위 회부의 절차적 정당성’,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검찰 독립성과 중립성 훼손 의혹’을 비롯해 ‘채널A 검언 유착 사건’, ‘추 장관 아들 휴가 미복귀 사건’ 등 12가지 사안을 조사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고삐 풀린 미친 말 한 마리가 밭에 들어가 돌아다니면서 한 해 농사를 완전히 망치는 일을 봤다”며 “이쯤 되면 광인전략인지 광인인지 헷갈리는 지경”이라고 추 장관을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또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에 대한 감찰부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압수수색 물품에 여권 유력 인사에 대한 수사 첩보가 포함됐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압수물에 대한 여야 검증도 요구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이날부터 30일까지 청와대 앞에서 릴레이 시위를 이어가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기로 했다.

세계일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을 강력히 성토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 ‘판사 사찰’ 의혹에 대해 “감찰과 수사가 철저히 이루어지고 응분의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 그 책임자에 대한 법무부의 징계 절차도 신속하고 엄정하게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명백한 검찰판 사법농단”이라고 했다.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뭐가 문제냐는 식의 윤 총장 태도에서 불법성에 대한 인식이 일반 상식과 달랐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겹쳐 보인다"고 비꼬았다. 민주당은 국조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공개된 문 대통령 직무 수행 지지율은 취임 후 최저치(39%)에 근접한 40%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24∼26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 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40%를 기록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