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358 0562020112864465358 08 08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8000000

네이버, AI 강국 만드는 ‘국가대표’ 기술 기업 우뚝

글자크기


세계일보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지난 25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서 ‘데이터샌드박스 구축 및 글로벌 인공지능 경쟁력 확보 방안’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네이버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DEVIEW에서도 AI(인공지능) 시대 국내 대표 기술 기업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25일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 DEVIEW2020과 같은 날 개최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에는 문재인(사진) 대통령이 직접 방문해 네이버 등 관련 기업들이 고도화 중인 AI 기술 성과를 살폈다.

지난해 개최한 한국 최고·최대의 개발자 컨퍼런스 DEVIEW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국가 AI 비전을 선포한 데 이어 1년만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네이버의 AI 기술은 기술 연구 및 고도화를 넘어 이미 일상 속에도 스며들고 있다. 의료진과 함께 코로나 방역 현장에 나선 AI ‘클로바 케어콜’이 대표적이다. AI가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증상여부를 체크한 해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는 방식으로, 네이버가 AI 분야에서 축적한 기술력을 잘 드러낸 사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한국을 글로벌 AI 강국으로 만들기 위해, 네이버가 진행하고 있는 여러 노력들과 그간의 기술 성과들에 대해 소개했다.

석 대표는 먼저 네이버의 ‘글로벌 AI 연구벨트’를 강조하며 키노트를 시작했다. 그는 지난해 프랑스 그르노블에 위치한 세계 최고 AI 연구소 ‘네이버랩스유럽(구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에서 세계적인 기술 석학들과 함께 한 AI for Robotics 워크샵을 시작으로, 한국을 중심으로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이 거대한 벨트가 GAFA와 BATH 중심의 미-중 기술 패권에 대행할 새로운 흐름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

‘글로벌 AI 연구벨트’ 역시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AI 국가 비전을 선포한 DEVIEW에서 제시된 프로젝트로, 네이버의 ‘글로벌’과 ‘기술’을 대표한다. 네이버는 이후 이 연장선상에서 베트남 최고의 공과대학 두 곳과 MOU를 맺고 산학협력 및 인재육성을 전개 중이며, 경영통합을 앞둔 야후재팬과의 협력 역시 이 흐름에 힘을 더할 예정이다.

석 대표는 “전세계 AI 연구자, 로봇 공학자들의 협력을 네이버가 주도하고 있다”며 “AI 연구를 가속화하기 위해 가장 중요하고 반드시 필요한 것이 바로 다양한 양질의 데이터”라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뉴딜의 핵심이기도 한 데이터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네이버클라우드 데이터박스를 연내 공개할 예정이며, 연구소·대학·스타트업 공공기관의 지원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네이버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 기술 연구는 물론 스타트업 활성화 및 공공 정책에도 큰 기여를 하겠다는 의미인 셈이다.

또 석 대표는 현재 네이버가 연구 개발 중인 다양한 혁신적인 첨단 기술 사례를 통해, AI 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100대 이상의 로봇이 직원과 방문자들을 위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네이버 제2사옥에는 로봇과 클라우드 사이를 연결하는 초저지연 통신망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데, 정부가 검토 중인 ‘한국판 로컬5G 개방’이 대한민국 로봇 산업의 발전을 위한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것이 석 대표의 설명이다.

이어 사람의 섬세한 움직임까지 학습 가능한 세계 최고 수준의 로봇 기술을 소개한 석 대표는 마지막으로 “네이버는 ‘연결’이라는 DNA를 바탕으로 지금 이 순간에도 기술을 통해 새로운 연결의 가능성을 열어가고 있다”며 “AI, 로봇, 고정밀 데이터 등의 연구 성과를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이, 더 나아가 세계인들이 쉽고 편리하게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 더욱 노력하고 끊임없이 도전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