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4312 0432020112864464312 04 04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95828000

미 코로나 속 추수감사절 온라인 쇼핑 역대 최다…5.6조 원 클릭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미국의 베스트바이 매장

미국의 소비자들이 코로나19 우려에 온라인 쇼핑몰에서 지갑을 활짝 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NBC방송은 27일(현지시간)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를 인용해 전날 추수감사절 온라인 쇼핑 지출액이 작년 42억달러보다 21.5% 급증한 51억달러(약 5조6천억원)로 집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추수감사절 온라인 쇼핑 기록으로는 역대 최대 수준입니다.

어도비 애널리틱스는 미국의 100대 온라인 쇼핑몰 중 80개사의 사이트 트래픽과 거래를 분석해 이같이 추산했습니다.

상당수 쇼핑족이 코로나19 전염을 두려워해 매장 방문을 피하고 온라인 쇼핑을 선택한 결과로 풀이됩니다.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들도 지난달 중순 아마존의 연례 할인행사 '아마존 프라임데이'에 맞춰 예년보다 일찍 할인 시즌에 돌입하면서 달라진 고객 성향에 발맞췄다고 CNBC가 전했습니다.

미국소매협회(NRF)에 따르면 올해 11∼12월 연말 시즌의 소매 판매(자동차, 주유소, 식당 제외)는 작년보다 3.6∼5.2% 증가한 7천553억∼7천667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최근 5년 동안의 연평균 증가율 3.5%를 웃돌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특히 온라인 쇼핑을 포함한 비(非)매장 판매가 작년보다 20∼30%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협회는 밝혔습니다.

그러나 최대 대목인 이날 '블랙프라이데이'의 할인폭은 예년만 못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습니다.

특히 유명 의류업체들이 블랙프라이데이로부터 본격화하는 연말 쇼핑 대목의 할인폭과 할인 기간을 줄였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유명 의류 등의 할인폭이 예년만 못한 것은 코로나19 사태로 재고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라고 WSJ은 분석했습니다.

지난 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문을 닫은 백화점과 쇼핑몰이 주문을 취소하고 폐점 세일로 기존 재고를 털어냈기 때문에 이번 연말에는 싸게 팔아야 할 물건 자체가 줄어들었다는 것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형우 기자(dennoch@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