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4225 0362020112864464225 01 0101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92800000

"이대로 가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 늘어"...코로나 방역 총력전 나선 정 총리

글자크기
한국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전문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며 "중차대한 위기 국면"이라고 밝히면서 방역의 고삐를 다시 단단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는 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등 필요한 조치를 논의, 확정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이 우려하면서 "17개 시도 전체에서 특히 서울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긴박하다"며 "더구나 젊은층을 중심으로 감염사례가 급증하면서 확산 속도마저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최근 2주간 주말을 지내고 나면 확진자가 더욱 늘어나는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한 뒤 "이번 주말을 어떻게 보내느냐가 다음 주 확산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께서는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 주시고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국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방역 전문가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정 총리는 3개월만인 이날 오후 방역전문가 간담회를 진행했다.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과 지영미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긴급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한 자리에서 정 총리는 "확진자가 급증하면 항상 걱정인 것이 병상 문제"라며 "현재까지는 큰 문제가 없었지만, 지금의 확산세가 지속되면 중증환자 병상이 급격하게 소진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아울러 "현 상황에 대한 냉철한 진단, 확산세 차단을 위한 실효적 방역조치 방안, 대국민 소통방안 등에 대해 기탄없이 의견을 달라"고 전문가들에게 청했다.

한국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과 27일 서울 종로구 경복고로 들어서고 있다. 경복고는 다음달 3일 수능시험장으로 활용된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가장 우려가 큰 대학수학능력시험장 점검도 나섰다. 다음달 3일 수능이 치러지는 서울 종로구 경복고를 방문한 정 총리는 무증상 및 유증상 수험생을 위해 각각 마련된 시험장을 돌아봤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를 포함한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무사히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남은 기간 교육청과 학교, 지자체 등이 방역 조치를 더욱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