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869 0092020112764463869 04 04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86687000

"북한 해커들, '백신 개발' 아스트라제네카 시스템 침입 시도"

글자크기

"온라인 채용인 가장해 직원들에 접근 후 악성 문건 발송"

뉴시스

[AP/뉴시스] 2020년 11월 영국 옥스퍼드대 제공 사진. 옥스퍼드대학 제너연구소에서 한 연구자가 아스트라제네카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 19 백신을 들고 있다. 2020. 11. 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북한 해커 추정 세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다국적 제약업체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해 해킹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27일(현지시간) 사안을 잘 아는 관계자들을 인용해 최근 북한 해커로 의심되는 이들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시스템 침입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성공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커들은 링크드인, 왓츠앱 등 온라인상에서 채용인으로 가장해 아스트라제네카 직원들에게 접근했다. 이어 피해자들의 컴퓨터를 해킹하기 위해 악성 코드가 담긴 문건을 일자리 설명서로 가장해 발송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이들은 최근 백신이 70~90% 예방효과가 있다는 임상시험 중간 결과를 발표하고 사용 승인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북한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연구를 해킹하려 한다는 의혹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미국 기술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는 북한과 러시아의 해커가 한국, 미국 등의 코로나19 백신 연구 해킹을 시도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MS는 "표적은 캐나다, 프랑스, 인도, 한국, 미국 내 주요 제약업체와 백신 연구자들을 포함한다"며 "목표물 대다수는 다양한 단계의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을 하고 있는 백신 제조업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11월 초 미국 대선을 전후해서도 유명 연구기관의 선거 분석 자료로 위장한 문서를 미끼로 악성 코드를 유포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았다.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FDD)의 매튜 하 연구원은 지난 4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으로 재택 근무가 많아지면서 북한 해커들의 사이버 공격이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