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858 0022020112764463858 01 0108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86218000

로이터 "北 추정 해커들 아스트라제네카 망 침투 시도"

글자크기
북한 해커로 추정되는 집단이 백신 3대 개발사 중 한 곳인 아스트라제네카 망에 침투하려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옥스퍼드대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임상 3상 시험을 마치고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다국적 제약회사다.

중앙일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신은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해커들이 최근 몇주 간 해킹을 시도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연구원을 포함해 광범위한 직원들을 표적으로 삼아 접근했지만, 해킹에 성공하지 못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해커들은 링크드인, 왓츠앱 등 소셜 플랫폼 회사의 채용 담당자로 위장해 아스트라제네카 직원에게 가짜 일자리를 제공하며 접근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위조된 '직무 설명서'에 악성 코드를 심어 피해자에게 넘겼다. 이는 수신자의 회사 컴퓨터에 접근하기 위해 고안한 방법이다.

공격에 사용된 계정 일부는 러시아 이메일 주소였다. 소식통은 이에 대해 "혼란을 주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 해커집단이 미국 기술기업이나 백신 제작 회사에게 시도했던 해킹 수법과 비슷한 기술을 사용해 해킹의 배후로 북한을 의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해킹 시도는 특히 북한이 한국 제약사의 코로나 백신 데이터에 접근하기 위해 해킹을 시도했다는 발표가 나온 직후 이뤄졌다고 뉴욕포스트(NYPost) 등은 꼬집었다.

국가정보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보위에 출석해 "북한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국내 제약회사 해킹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정보위 여야 간사인 김병기 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국내 제약사도 북한의 해킹 시도를 막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아스트라제네카 측과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유엔 주재 북한 대표단에 이번 사건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차 질의를 보냈지만, 양쪽 모두에게서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