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821 1082020112764463821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85698000 related

이민정, 주부 9단 요리 실력…♥이병헌+아들 향한 넘치는 애정 (갬성캠핑)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이민정이 아들의 방송 모니터링 일화를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JTBC '갬성캠핑'에서는 배우 이민정과 함께한 경기도 포천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캠핑카에서 아침을 맞은 캠퍼들에게 이민정은 김치찌개를 대접했다. 묵은지 김치찌개를 만든 이민정에게 안영미는 "집에서 엄마가 해준 맛이다"라며 극찬했다. 이민정은 "시어머니가 주신 김치다. 나도, 이병헌도 신김치를 좋아한다"로 취향을 드러냈다.

식사 후 신전 기둥까지 공수해 캠핑카를 신전처럼 꾸민 캠퍼들은 삼겹살 파티를 했다. 직접 불까지 피우고 칼라마리 튀김을 준비했다. 이민정의 지휘 아래 만든 칼라마리 튀김을 먹은 안영미는 "이렇게 얇은 튀김 옷은 처음이다"라며 칭찬했다.

차지키 소스를 만드는 솔라는 "그리스에서 한 번 먹어봤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소금을 젓가락으로 빻으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박나래의 도움으로 절구를 사용하게 된 솔라는 이내 "차지키가 무슨 맛이었더라"라며 의아해했다.

솔라가 만든 소스를 맛본 박나래는 "엄마가 마늘을 푼 숟가락으로 그릭요거트 먹은 맛"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요리에 재미를 붙인 솔라에게 박나래는 "요리에 재미를 잃었으면 좋겠다"고 솔라의 요리 욕심을 말렸다.

불안했던 솔라의 차지키 소스도 완벽한 맛을 구현했다. 이어 솔라는 직접 만든 그릭 요거트를 대접했다. 솔라는 다른 사람들이 밥을 먹고 있을 때 이미 밥은 물론 후식까지 다 먹은 상황이었다. 그는 "원래 밥을 빨리 먹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캠핑이 처음이었던 이민정은 "너무 좋았다. 나무 우거진 길을 걸은 게 오랜만인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캠핑 기간 동안 아들을 못 본 이민정은 "너무 보고 싶다. 매 순간 너무 사랑한다"며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제 말을 알아듣는 나이가 된 아들을 "이제 드라마를 보고 다 이해한다. 우는 장면이 나오면 '엄마 왜 울어'라고 한다"면서 말을 잘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마 애정신을 볼 때는 "아빠 눈치 본다"고 덧붙였다.

6살 아이를 둔 이민정에게 솔라는 "젊을 때 아이를 낳고 하는 게 부럽다"라고 말했다. 이미 조금 늦은 것 같다는 솔라에게 박소담은 "아직 안 늦었다"고 말했다.

이민정은 "아이가 생기면 모든 게 새로워진다. 아이는 처음 보는 바다, 처음 맞는 가을이라 모든 게 새롭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아기를 안 낳고 살면 감정을 반만 알 것 같다"며 밝혔다.

안영미는 "지금은 '나도 이제 키울 수 있겠다' 생각이 들었는데"라며 코로나 19 때문에 미국에 있는 남편을 만나지 못 하는 현실을 언급했다. 솔라는 "엄마 생각이 났다"면서 소감을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