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798 0022020112764463798 03 0309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85348000

경남 고성군 농가 생산 계란에서 '비펜트린' 기준치 초과 검출

글자크기
중앙일보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상남도 고성군 소재 산란계 농가가 생산한 계란에서 '비펜트린'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해 전량 회수·폐기에 들어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림축산식품부는 고성군 소재 삼은축산이 생산한 계란에서 해충 방제에 사용되는 '비펜트린'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된 것을 확인하고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비펜트린'은 동물용의약외품 성분으로, 이 농가는 비펜트린을 해충방제용으로 오남용해 계란에서 검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는 해당 농가에 보관 중이거나 유통 중인 부적합 계란을 지자체와 합동으로 전량 회수·폐기 조치하고 추적조사 등을 통해 유통을 차단 중이다.

또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의 계란 출하를 중지시키고, 잔류위반농가로 지정해 6회 연속 검사 등 규제검사 및 전문 방제업체를 통한 청소·세척 등을 실시했다. 부적합 원인조사를 통해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고발 또는 과태료 등 제재 조치할 예정이다.

정부는 부적합 농가의 계란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 관계자는 "계란에 대한 연중 철저한 안전성 검사와 함께 방제약품 등에 대한 농가 안전사용 준수 지도 및 홍보를 병행해 국민 식탁에 안전한 계란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