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716 1192020112764463716 04 04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6484030000

외신 '조주빈 징역40년'에 "한국, 성범죄 관대" 비판

글자크기
외신 '조주빈 징역40년'에 "한국, 성범죄 관대" 비판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1심에서 징역 40년을 선고받자 주요 외신들이 이번 판결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미국 CNN은 박사방 사건의 주요 원인으로 한국 사회의 여성혐오 문제를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2018년 여성 수만 명이 거리로 몰려나와 모텔과 공중화장실에서 횡행하는 불법 촬영을 규탄했다"고 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한국의 디지털 성범죄 처벌 기준이 약하고 성범죄자들이 가벼운 처벌을 받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영국 BBC는 "징역 40년도 가벼운 처벌일 수 있다"면서 "분노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