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673 0032020112764463673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59903065 false true false false 1606483384000

"북한 배후 추정 해커들, 아스트라제네카 시스템 침입 시도"

글자크기

로이터 통신, 익명의 취재원 인용해 보도…"실패로 끝난 듯"

연합뉴스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샘플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북한 해커들로 추정되는 이들이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시스템 침입을 시도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옥스퍼드대와 손을 잡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현재 영국 규제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해커가 링크드인, 왓츠앱 등 네트워킹 사이트의 모집인으로 가장한 뒤 아스트라제네카 직원들에게 가짜 일자리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이후 일자리에 관한 설명을 담은 문서를 보낼 때 수신자의 컴퓨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고안한 악의적인 코드를 끼워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해킹 시도는 코로나19 연구를 담당하는 직원을 포함해 광범위한 이들을 목표로 했지만 성공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 취재원은 밝혔다.

최근 미국 정부에서 북한이 배후에 있는 것으로 추정한 해킹 활동이라고 주장한 사건과 비슷한 도구와 기술이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격에 사용된 계정 일부는 러시아 이메일 주소였는데, 이는 혼란을 주기 위한 시도로 보인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로이터 통신은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유엔 주재 북한 대표단에 해킹 시도에 대한 질의를 보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역시 언급을 거부했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는 이달 중순 북한 해커집단 '라자루스'와 '세륨', 러시아 정부 지원을 받는 해커집단 등 총 3개가 백신 관련 기업과 연구소 7곳을 공격했다고 밝혔다.

MS는 북한 해커들은 스피어피싱(특정 대상을 겨냥해 악성코드를 넣는 이메일을 보내 정보를 빼내는 수법)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