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633 1092020112764463633 03 0301001 6.2.2-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6482162000

‘무산 위기’ 이호유원지, 사업 기간 1년 ‘연장’

글자크기

[KBS 제주]
부지 경매로 무산 위기에 놓인 이호유원지의 개발사업 기간이 1년 연장됐습니다.

제주도는 최근 이호유원지 개발사업에 대해 경매로 낙찰된 토지 소유권 이전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사업자 측의 신청을 받아 사업 시행기간을 올해 말까지에서 내년 말까지로 1년 연장하는 변경안을 공고했습니다.

이 사업은 분마이호랜드가 이호유원지 부지 일대 27만여 제곱미터에 4천2백억 원을 투자해 콘도와 호텔, 워터파크와 아쿠아리움 등을 만드는 것으로 공사업체에 대한 채무 260억 원을 갚지 못해서 4만 7천여㎡ 부지가 최근 경매로 팔려나갔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승민 기자 (smcha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