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614 0042020112764463614 02 0201001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481700000

유유자적 강원도 영월 '발칵'...시골도 안심 못 한다

글자크기

충북 제천 집단감염 인접한 강원도 영월로 번져

유치원생·초등생·교사 등 7명 확진…학교 내 무더기 감염

대면 접촉 적은 농촌 마을도 코로나19 감염 비상

[앵커]
산 좋고 물 좋기로 이름난 강원도 영월의 한 시골 마을이 난데없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발칵 뒤집혔습니다.

조사를 해보니 여기서 멀지 않은 충북 제천의 김장모임이 화근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의 무증상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시작된 충북 제천의 김장 모임 집단 감염.

열 명 이상 추가 확진자가 나와 3일 동안 20명이 넘게 확진됐습니다.

제천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2단계로 상향했습니다.

[이상천 / 충북 제천시장 : 제천시 전역에 지금 즉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를 시행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제천시 집단 감염은 인접한 강원도 영월로 번졌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한 명이 영월지역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 교사였고, 이번엔 학교 내 집단 감염으로 이어졌습니다.

유치원생과 초등학생부터 교사, 교직원, 가족까지 이어지는 무더기 감염이 나왔습니다.

[해당 초등학교 관계자 : 지금 음성판정 받으신 분들이 일부 나왔는데 자가격리 통보를 받아서 지금 다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에요.]

인근 초등학교와 중학교까지 모두 원격수업으로 전환했고 확진자와 접촉한 주민 300여 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벌였습니다.

확진자와 접촉한 주민 추가 감염 우려가 나오면서 영월군은 지역 내 체육관과 문화시설 등 사람들이 모이는 공공시설을 모두 임시 폐쇄 조치했습니다.

주민 수가 적어 대도시보다 대면 접촉이 많지 않은 농촌 마을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강원 홍천에서도 공공 숲 가꾸기 사업에 참여한 60대 등 주민 10명이 무더기 감염됐습니다.

홍천군은 사회적 거리 두기 1.5단계를 건너뛰고 곧바로 2단계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특정 모임이나 활동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인접한 다른 자치단체로 퍼지고, 또다시 'n차 감염'으로 이어지면서 전국적인 3차 대유행을 막기 위한 방역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