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162 0522020112764463162 04 0405001 6.2.2-RELEASE 52 뉴스핌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9527000

[팬데믹 현황] 유럽 봉쇄에도 가파른 확산세...독일 확진 100만명 넘어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유럽 각국에서 봉쇄조치가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프랑스와 스페인 영국, 이탈리아, 독일 등 주요국에서 연일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1~2만명 발생하고 있다.

특히 모범 방역국으로 꼽히던 독일에서도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돼 확진자 수가 100만명을 넘어섰다.

뉴스핌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발표한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그래프 [자료=ECD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스웨덴 스톡홀름 현지시간 27일 오전 기준으로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270만9336명으로 하루 동안 17만8474명, 누적 사망자는 31만1529명으로 4404명 늘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3월 중순부터 급증해 3월 27일 경부터 4월 13일 경까지 3만명을 훌쩍 웃돌다가 이후 2만명 대로 내려서면서 점차 줄었다. 이어 4월 말부터 2만명 밑으로 한층 내려선 후 5월 11일부터 대체로 1만명을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을 거듭했다.

6월 들어 유럽 각국이 서서히 경제활동을 재개하고 7월 1일부로 한국 등 역외 안전 국가들에 국경 문을 열고 있는 가운데서도 국지적 확산으로 일시 급증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신규 확진자가 5000명 내외에서 등락을 지속해 왔다.

하지만 8월 들어 스페인과 프랑스 등에서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젊은이들 사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며 유럽의 일일 확진자가 1만명대로 크게 늘었고, 같은 달 22일경부터 2만명 내외 수준을 보이다가 8월 말경부터 2만~3만명대에 이어 9월 4만~5만명대까지 진입하며 3월말~4월 중순의 정점 수준을 넘어섰다.

이후 10월 들어서면서 확산세가 더욱 가팔라지며 일일 확진자가 7만~8만명에 달하더니 20만명을 훌쩍 넘어 봄 정점 때의 7배~8배 수준으로 악화됐다.

국가별로 프랑스가 218만3660명으로 하루 동안 1만3563명 늘며 유럽에서 가장 많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 세계에서는 미국, 인도, 브라질에 이어 네 번째를 기록했다.

이어 스페인이 161만7355명으로 하루 동안 1만2289명, 영국은 157만4562명으로 1만7555명, 이탈리아는 150만9875명으로 2만9001명, 독일은 100만6394명으로 2만2806명 늘었다.

사망자는 영국이 5만7031명으로 여전히 유럽에서 가장 많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전 세계에서는 미국과 브라질, 인도, 멕시코에 이어 다섯 번째다.

이어 이탈리아(5만2850명), 프랑스(5만957명), 스페인(4만4374명), 벨기에(1만6219명), 독일(1만5586명) 등에서도 사망자가 연일 큰 폭 증가하고 있다.

뉴스핌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발표한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의 2주 간 인구 10만명 당 코로나19 확진자 동향 [자료=ECD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