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136 0532020112764463136 04 04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9299000

中,호주에 또 경제보복…호주산 와인에 200% 관세 폭탄

글자크기

中,호주산 쇠고기, 보리, 석탄, 목재 수입 금지에 이어 와인 관세폭탄

中,호주에 "객관적이고 이성적으로 중국 존중해야"

CBS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노컷뉴스

호주의 스콧 모리슨 총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호주산 와인에 고율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코로나 발원지 조사를 둘러싼 양국간 외교 갈등이 중국의 경제적 압박으로 이어지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27일 공고를 통해 "호주산 와인 덤핑 수입과 국내 와인 업체들의 손해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반덤핑 예비판정을 내렸다.

이에따라 호주산 와인 수입업체는 28일부터 최종 반덤핑 판정이 나올 때까지 세관에 보증금을 납부해야 한다.

보증금은 호주 와인 제조업체별로 수입가의 최저 107.1%에서 최고 212.2%이다.

이에따라 호주산 와인의 시중 판매가는 2-3배 오를 수밖에 없어 가격 경쟁력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연간 12억 달러 규모의 호주산 와인을 수입하는 중국은 올 들어서도 지난 9월 말까지 호주 전체 와인 수출량의 39%를 차지할 정도로 호주의 최대 와인 수출 국가여서 호주 와인 산업 전반에 주는 충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친미 행보를 유지해 온 호주와 중국의 관계는 올 들어 급격히 악화했다.

호주 정부가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국제조사를 주장하고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의 5세대(5G) 이동통신 사업 배제 등의 조치를 취하자, 중국은 호주에 잇달아 경제적 보복조치를 가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 5월 호주산 쇠고기 수입을 금지하고 호주산 보리에 대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한데 이어 자국민에게 호주 유학과 관광을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또 8월 말엔 유해물질이 발견됐다며 호주의 대형 곡물업체를 통한 보리 수입을 금지시켰고, 10월 들어선 호주산 석탄 일부와 목재 수입도 중단시키기도 했다.

노컷뉴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중국 외교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산 수입품에 대한 잇따른 관세 부과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주관 부문의 업무 방식은 중국 법률과 법규, 국제관례에 부합한다"면서 양국간 외교관계 악화때문이 아닌 관련 법규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호주가 진정으로 중국과 대화를 하고 싶다면 양국 관계의 문제점을 바로 보고 객관적이고 이성적으로 중국과 중국의 우려를 존중해야 한다"며 "반대로 자국의 이익을 앞세워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등 잘못된 행동을 더 해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