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2696 0032020112764462696 05 0508003 6.2.2-RELEASE 3 연합뉴스 6067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6850000

김연경 21점…'무적' 흥국생명, IBK 꺾고 개막 9연승 질주

글자크기
연합뉴스

김연경 '강스파이크'
(화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7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 알토스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경기. 흥국생명 김연경이 공격을 하고 있다. 2020.11.27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흥국생명이 2020-2021시즌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IBK기업은행을 완파하고 개막 9연승을 질주했다.

흥국생명은 27일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방문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13 25-16 25-23)으로 제압했다.

올 시즌 여자부 '1강'으로 꼽히는 흥국생명은 V리그 여자부 최장 9연승을 이어나가며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특히 2경기 연속 셧아웃(세트 스코어 3-0) 승리를 거두며 갈수록 조직력이 강해지는 모습이다.

IBK기업은행은 3연승 후 2연패에 빠졌다. 이날 승점을 추가했더라면 GS칼텍스를 밀어내고 2위로 도약할 수 있었지만 3위에 머물렀다.

한국 여자배구의 간판 김연경이 60%의 공격 성공률로 21득점을 폭발, 물오른 활약을 펼쳤다.

이재영이 15득점을 지원하고, 어깨가 안 좋았던 루시아 프레스코(등록명 루시아)도 11득점으로 거들며 삼각편대를 이뤘다.

김미연은 서브에이스 3개로 경기 흐름을 흥국생명 쪽으로 돌려놓는 역할을 했다.

IBK기업은행은 주포 안나 라자레바(등록명 라자레바)가 30.55%의 공격 성공률로 12득점에 그쳐 힘을 내지 못했다.

1세트 흥국생명은 김연경(5득점), 루시아(4득점), 이재영(4득점)의 고른 활약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18-10에서는 김미연이 서브에이스로 쐐기를 박았다.

IBK기업은행은 범실 9개를 쏟아내며 흔들렸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2세트 라자레바를 비롯해 표승주와 육서영 등이 다양하게 공격 활로를 뚫어 흥국생명을 추격했다.

IBK기업은행은 9-9에서 세터 조송화의 서브에이스로 역전했다.

하지만 라자레바의 공격이 가로막힌 사이 루시아가 득점포를 가동해 흥국생명이 재역전했다. 김연경은 서브에이스로 13-11로 점수를 벌렸다.

김미연은 19-13, 22-13으로 달아나는 서브에이스를 내리꽂았다.

결국 흥국생명은 세트포인트에서 김연경의 끝내기 공격으로 2세트도 가져갔다.

3세트에서 양 팀은 13-13까지 접전을 이어갔지만, 김연경이 공격과 블로킹으로 점수를 내며 흥국생명이 16-14로 앞섰다.

흥국생명은 막판 IBK기업은행에 24-23으로 쫓기기도 했으나 김연경이 경기를 끝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