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2610 1252020112764462610 04 0401001 6.2.2-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476303000

조문 인파에 최루탄까지…뜨겁고 요란했던 작별

글자크기
◀ 앵커 ▶

심장마비로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마라도나에 대한 애도가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그의 마지막을 보기 위해 팬들이 몰리면서, 경찰이 최루탄과 고무탄까지 동원해서 통제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한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마라도나의 시신이 안치된 아르헨티나 대통령궁카사 로사다 앞.

그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몰려든 조문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마라도나의 손을 쭉 잡고, 가자, 나와 함께 노래하자."

새벽부터 그를 기리기 위해 나온 조문객들은 노래를 부르며 마라도나를 외쳤고, 조문 행렬은 궁 밖까지 3km 넘게 늘어섰습니다.

[페르난도 모로]
"제 어린 시절은 이제 잊혀지고, 제 삶도 사라졌어요. 축구를 보는 즐거움도 사라졌어요. 제게 축구는 더 이상 없어요, 이제 끝났어요."

[기예르모 자피올라]
"그는 공 하나로 나라를 행복하게 한 소년이에요. 정치인들도 우리를 행복하게 할 수 없는데, 그는 우리 모두를 행복하게 해주었어요."

조문객들은 관 안에 잠든 국민 영웅을 보자 슬픔을 참지 못하고 오열했습니다.

"(울음소리) 축구는 죽었습니다."

조문 마감 시간인 오후 4시 30분이 다가오자 대혼란이 빚어졌습니다.

경찰이 최루탄과 고무탄까지 동원해 해산을 시도하자 일부 조문객들은 경찰에 돌을 던지며 항의했습니다.

결국 안전상의 이유로 마라도나의 관은 대통령궁 내 다른 장소로 옮겨졌고, 예정보다 빨리 장지로 출발했습니다.

일부 팬들은 오토바이나 차를 타고 운구차를 쫓아가는 등 거리 곳곳에도 인파가 가득했습니다.

[68세 할머니]
"15년 전에 아들을 잃었어요. 또 한 명의 아들은 잃은 것 같은 기분이에요."

현지 언론도 운구차를 처음부터 끝까지 따라가며 생중계했습니다.

팬들의 눈물을 받으며 장지에 도착한 마라도나는 영원한 안식에 들어갔습니다.

세계 곳곳의 경기장에선 묵념의 시간으로 조의를 표하며 팬과 선수들이 슬픔을 함께 나눴습니다.

반면 마라도나의 장례를 담당한 장의사들은 관옆에서 웃으며 기념사진을 찍어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

MBC뉴스 한수연입니다.

(영상편집: 김민호)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한수연 기자(sooh@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