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2497 0092020112764462497 01 01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5754000

野 초선들, '윤석열 질의서' 靑 전달…"文대통령 침묵 비겁"(종합3보)

글자크기

"대통령께 보내는 편지 청와대가 거절해 떠나지 않기로"

오전 국회서 기자회견…"문재인 독재의 길 막아서겠다"

청와대서 별 반응 보이지 않자 피켓 들고 릴레이 시위

오후 청와대 찾았지만…방역 등 이유로 7시간만에야 접수

靑 "정무수석, 文주재 회의 참석…대신 선임행정관 보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청와대 앞에서 당 초선의원들의 질의서를 수령한 청와대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질의서에 대한 답변과 면담 요청에 응하지 않아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0.11.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형섭 문광호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27일 청와대 앞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요구하며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했다.

당초 국민의힘 의원들은 문 대통령에게 질의서를 전달하고 돌아올 예정이었지만 청와대에서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서 시위를 시작했고 7시간여 만에 청와대 행정관을 통해 질의서를 전달했다.

앞서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오전 9시30분께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을 향해 "(추 장관의 직무배제 지시가 있었던) 11월25일, 우리는 그 모든 독선과 오만의 근원을 직시하게 됐다"며 "합법을 가장한 문재인 독재의 길, 국민과 함께 막아서겠다. 입법 투쟁에 들어가겠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후 김은혜 대변인 등 9명의 초선 의원들은 오전 11시15분께 이 같은 내용의 질의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로 향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당초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들을 맞이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방역, 일부 의원의 현장 생중계 등을 이유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청와대 앞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가 오전 11시15분에 이곳에 도착했는데 1시간 가까이 청와대의 답변이 없었다"며 "오후 1시30분께 연풍문 앞에서 질의서를 수령한다고 해서 대기했지만 20분 동안 아무 답 없다가 방역 때문에, 누군가 이 상황에 대해서 라이브 방송을 한다는 이유로 누구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희용 의원은 "온 국민이 대통령을 찾고 있다. 국가적으로 국민이 궁금해 하는 사안에 대해 대통령이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며 "청와대 정무수석은 의원들을 만나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원과 소통하지 않는 청와대 정무수석을 경질하길 바란다. 강력 촉구한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국민의힘 김은혜(왼쪽부터), 김예지, 허은아 의원이 27일 청와대 앞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요구하며 각각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정숙 의원은 "문 정권은 촛불정권이라고 스스로 칭한다. 무엇을 밝히기 위한 촛불이었나"라며 "문 대통령님 귀가 많이 어두운가, 눈도 어두운가. 연세가 있는 건 안다. 하지만 저도 문 대통령과 비슷한 나이다. 국민을 위해 중책을 가졌을 때는 건강관리를 잘해서 귀도 눈도 밝게 해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국민의힘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의힘 의원들은 보좌진을 통해 청와대를 방문하겠다고 통보했는데, 이미 오전 10시10분부터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가 예정돼 있었다"며 "최재성 정무수석은 해당 회의에 참석했고, 선임행정관이 국민의힘 측에 이 사실을 알렸다"고 전했다.

이어 "회의가 정오가 다 돼 끝났고, 최 수석은 오후 1시30분께 국민의힘 의원들을 만나러 연풍문 앞에 갔으나 10여명 이상이 모여 있는 상황이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어긋나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모시는 참모로 현장에 갈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대신 소속 선임행정관을 보내 질의서를 받으려고 했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이 반발해 질의서를 전달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릴레이 시위가 길어지면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오후 5시40분께 청와대 앞을 찾았다. 결국 청와대는 국민의힘 초선들이 청와대 앞으로 모인지 약 7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6시30분께 정무수석실 행정관을 통해 질의서를 수령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27일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의서 전달 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집행정지 명령,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에 대해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2020.11.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름을 밝히지 않은 청와대 행정관이 질의서를 수령했으나 질의서에 대한 답변과 면담요청엔 답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현 사태에 대한 문대통령 침묵은 비겁하다. 국민 앞에 당당하게 설명하는 것이 통수권자의 당연한 도의이자 의무"라며 "이 같은 저희의 의지를 알리기 위해 1인 시위는 계속 이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인 허은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오후 1시 반에 나오겠다는 정무수석은 실종됐고 코로나 방역 때문에 만날 수 없다는 입장만 앵무새처럼 반복하다 이제야 행정관이 나와 편지를 받아갔다"며 "청와대는 국민의 편지를 코로나 바이러스 취급했다. 하지만 방역 대상은 국민의 목소리가 아닌 바로 추미애 장관과 오만한 정권"이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moonlit@newsis.com, newki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