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2486 0102020112764462486 01 01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5580000

진중권 “들통날 거짓말 이유? 40% 콘크리트 지지층 때문”

글자크기
서울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2020.11.2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0% 속 코어층, 정권 유지에 이해관계”
“이익 앞에선 논리가 소용없는 것”
“윤석열이 ‘판사사찰?’ 바로 들통나”
“한동훈 때와 같은 수법”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저들이 바로 들통날 거짓말 하는 이유, 뭔 소리 해도 믿어주는 지지층”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기들도 말도 안 되는 소리 한다는 거 알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진 전 교수는 “정홍원을 향한 추미애의 일갈, ‘무섭다’고 했던 문재인의 소감, ‘무엇을 두려워하는지 알겠다’던 조국의 발언, ‘석열형 버티세요’라고 했던 박범계의 응원”이라며 “본인들이라고 모르겠나 다 알면서 저러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말이 안 통하면 유물론의 문제라고 보면 된다. 40%의 콘크리트 지지층을 오직 선동과 세뇌, 혹은 디지털 시대의 혼합현실의 문화로만 설명할 순 없다. 적어도 그 40% 속의 코어층은 정권의 유지에 끈끈한 이해관계가 있는 것”이라며 “이익 앞에선 논리가 소용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다른 글에서 “한동훈 검사장 잡을 땐 ‘검언유착’ 프레임을 깔고 윤석열을 잡기 위해 ‘판사사찰’의 프레임을 깐 것”이라며 “이들이 문건을 공개하면 바로 들통날 거짓말을 하는 데엔 이유가 있다. 40%의 지지층”이라고 주장했다.

또 “뭔 소리를 해도 믿어주는 충실한 지지층에게 대안 사실을 제공하는 것. 트럼프가 대선에 패배하고도 계속 부정선거 주장하는 이유와 다르지 않다. 울산시장선거 개입, 라임과 옵티머스, 월성 1호기 등 청와대 인사 관련 사건 수사를 막으려면 윤석열을 주저앉혀야 한다는 생각이겠죠”라고 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윤 총장 내치기 결정은 추미애 같은 천둥벌거숭이가 내릴 수 있는 게 아니다. 허위로 죄목을 작성하고 당정청이 프레임 만들고 어용 언론과 극성 지지층이 여론몰이하고 대통령이 그를 해임하는 데 필요한 명목상의 형식만 마련하면 그만”이라고 비꼬았다.

더불어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선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지는데 민주당을 이끄는 586 꼰대들의 시대착오적인 인민민주주의 습속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국가 운영을 전대협 운영하듯 하는지”라고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