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2402 0182020112764462402 02 0207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475347000

코로나19 확산세 지속…내일도 500명대 예상

글자크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27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확진자는 총 38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49명보다 34명 늘어난 것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최소 400명대 중후반에서 500명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각 시도의 중간 집계 383명 가운데 수도권이 267명, 비수도권이 116명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53명, 경기 91명, 부산 26명, 강원 25명, 인천 23명, 충북 15명, 경남 14명, 충남 9명, 광주 6명, 대전 5명, 전남 5명, 전북 5명, 경북 2명, 울산 2명, 대구 1명, 제주 1명 등이다. 대전 통계가 다소 뒤늦게 집계돼 애초 378명에서 383명으로 늘었다.

세종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최근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지역감염이 주도하는 상황이다.

최근 1주일(11월21∼27일)간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382.7명으로 집계돼 전국 2.5단계 기준(400∼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 시)에 점점 다가서는 상황이다.

기존 집단발병 사례의 감염 규모도 연일 불어나고 있다.

강서구의 댄스·에어로빅학원(누적 131명), 마포구 홍대새교회(124명), 서초구 사우나 2번 사례(58명), 경기 연천군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70명), 부산·울산 장구강습(89명) 사례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현정 기자 hjk@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