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2133 1022020112764462133 05 0506003 6.2.2-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4200000

'부진' 알리, '절친' 손흥민이 포옹+응원해주자 맹활약!...'SON 효과'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손흥민은 경기 전부터 최근 주전에 밀려 마음고생하고 있는 델레 알리를 챙겨줬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도고레츠와의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4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3승 1패로 조 2위에 자리했다.

알리는 한때 손흥민, 해리 케인과 함께 토트넘의 미래였던 선수다. 하지만 이번 시즌 내내 알리는 무리뉴 감독의 플랜에서 완전히 제외된 모습이었다. 리그에서는 출전 명단에도 들지 못하며 모습을 찾아보기가 어려울 정도였다. 겨울 이적시장에 떠날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었지만 조세 무리뉴 감독은 오랜만에 알리에게 선발 기회를 줬다.

오랜만에 출장해 잘해야 된다는 부담감으로 인해 자칫 알리가 긴장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때 알리를 챙겨준 건 '절친' 손흥민이었다. 두 선수의 케미스트리는 토트넘 팬들에게 유명하다. 훈련 영상에서는 항상 같이 다니며 장난을 치고, 경기장에서는 골을 넣으면 서로 핸드쉐이크 세리모니를 펼치기도 했다. 그래서 손흥민은 경기 전부터 알리를 안아주고, 자신감을 넣어주며 친구를 응원했다.

손흥민의 응원 덕일까. 알리는 초반에는 다소 경기에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금세 살아났다. 알리는 전반 16분 적극적인 전진 패스로 비니시우스의 데뷔골을 만들어내는데 기여했다. 곧이어 전반 34분에는 세컨드볼 찬스에서는 직접 득점을 노릴 수 있었지만 비니시우스에게 정확한 패스를 배달하며 도움을 기록했다.

4번째 골도 알리부터 시작됐다. 후반 28분 알리는 압박을 통해 공을 빼앗고, 곧바로 비니시우스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보내줬다. 루카스 모우라가 비니시우스의 패스를 받아 루도고레츠의 골망을 갈랐다. 알리는 후반 37분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알리에게 평점 8.1을 부여했는데, 이는 팀에서 4번째로 높은 수치였다.

손흥민과 알리의 모습을 지켜본 한 토트넘 팬은 공식 유튜브에 "방금 경기장에 나가기 직전에 손흥민이 알리를 격려하는 모습을 봤다. 이런 모습 너무 좋다"며 두 선수의 모습을 칭찬했다. 알리 입장에선 입지가 흔들리는 자신을 챙겨준 손흥민의 응원이 분명 고마웠을 것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