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1925 0362020112764461925 03 0304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2640000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4개월만에 퇴원

글자크기
한국일보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장 게실염으로 입원ㆍ치료 중이던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27일 퇴원했다.

재계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아산병원에서 퇴원해 한남동 자택으로 이동했다.

앞서 정 명예회장인 7월 대장 게실염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1938년생인 정 명예회장은 지난달 14일 아들인 정의선 회장에게 그룹을 넘겼다. 지난 추석 연휴 무렵 아들에게 회장직을 맡아 경제 위기 극복과 미래 혁신을 주도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염증이 조절되는 대로 퇴원할 계획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등을 고려해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며 “심각한 질환이 아니었고, 치료가 잘 돼 현재는 건강을 회복했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