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1632 0372020112764461632 08 08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0091000

“BJ 별풍선으로 월 6억원 뿌렸다”…‘큰손’ 시청자의 정체는? [IT선빵!]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BJ들에게 선물하는 별풍선으로만 월 6억원 쓴 사람… 도대체 누구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TV BJ들을 향한 팬들의 통큰 사랑이 화제다. 한 달에 1~2억원 어치는 애교 수준이다. 월 6억원에 가까운 별풍선을 선물한 사람도 있다. 원조 1인방송으로 최근엔 “한물갔다”는 소리도 듣는 아프리카BJ지만 실제 수입은 어마어마하다.

27일 아프리카TV 통계 사이트 ‘풍투데이’에 따르면, 11월에 가장 많은 별풍선을 선물한 ‘큰손’은 닉네임 ‘엘린**’으로, 이번달에만 총 532만 5025개를 선물했다. 개당 110원이므로, 모두 더하면 약 5억8000만원이 넘는다. 총 51명의 BJ에게 888회에 걸쳐 별풍선을 뿌렸다. 해당 이용자에 관해서는 아이디 일부만 공개될 뿐 이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어떤 사람인지는 베일에 싸여 있다.
헤럴드경제

[풍투데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TV는 원조 1인방송 플랫폼이다. 최근 주요 동영상 소비매체가 유튜브로 옮겨가면서 “한물갔다”는 평도 듣고 있다. 그러나 매달 오가는 별풍선 규모를 보면 ‘억’ 소리가 절로 난다.

27일 오후 기준 이번달에 선물된 누적 별풍선은 3억 개에 달한다. 한달이 채 안되는 기간에 330억여 원어치의 별풍선이 아프리카BJ들에게 전해진 것이다. 월간 기준으로 따지면 웬만한 중소기업의 매출을 훌쩍 넘는다.

아프리카BJ들의 월수입도 억대다. 이달 27일까지 가장 많은 별풍선을 받은 BJ는 ‘크레용팝엘린’으로, 총 389만1067여개를 기록했다. 현금으로 환산하면 약 4억2800만원에 육박한다. 이를 아프리카TV와 6 대 4로 나누고 3.3%의 세금을 뗀다 해도 월수입 2억4800만원이 넘는다.
헤럴드경제

[아프리카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한 시청자가 인기 BJ ‘핵찌’에게 한 번에 120만개에 달하는 별풍선을 쏴 화제가 됐다. 네티즌은 1억3200만원이란 거액을 주저없이 선물한 사람의 정체를 궁금해했다. 스폰서 등의 의혹이 불거지자 해당 시청자는 “우연히 BJ 핵찌의 먹방 영상을 보게 됐다. 젊은 친구의 밝고 유쾌한 모습이 평생을 일하며 살아온 저에게 큰 힘이 됐다”며 “작은 힘이 돼주고 싶어 별풍선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BJ 핵찌는 방송 한 번으로 약 7600만원의 소득을 얻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헤럴드경제

지난해 별풍선 120만개를 받고 놀라는 BJ핵찌 [아프리카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TV에서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BJ는 대부분 1인 토크를 진행하는 여성들이다. 지난달 가장 많은 별풍선을 받은 BJ 상위 10명 중 9명이 여성 BJ다. 이들은 연예인 뺨치는 수입과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러나 매달 억대의 별풍선 선물이 이뤄지면서 일각에선 아프리카TV가 돈세탁, 성매매 등으로 악용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로 지난해에는 모 BJ의 과거 성매매 의혹이 제기돼 큰 논란이 일었다.
헤럴드경제

jakmeen@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