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8136 0112020112764458136 08 0803001 6.2.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61029000

ADT캡스·SK인포섹 합병…SKT "1위 보안기업 목표"(종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보안 자회사 합병 내년 '종합보안전문기업' 탄생..."3년 내 기업가치 5조", 박정호 "융합보안 선도" ]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의 핵심 뉴비즈(신사업)인 보안사업 자회사 SK인포섹과 LSH(ADT캡스의 모회사)가 합병 계획을 27일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SK인포섹과 LSH는 연내 합병하고 내년 1분기 ADT캡스까지 합병을 완료해 3년 내 기업가치 5조원 규모의 보안전문기업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합병 법인 기업공개(IPO)도 추진한다.

ADT 캡스는 7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한 국내 2위 물리보안 사업자다. 지난해 매출 9130억원을 달성했다. 무인경비 및 무인주차·출입통제 등 물리보안이 주 사업 영역이다. SK인포섹은 국내 1위 정보보안 사업자로 지난해 매출이 2700억원을 넘어섰다. 정보보안 컨설팅, 사이버공격 탐지 및 보안관제, SI 등이 주요 사업이다.

ADT캡스와 SK인포섹은 합병 후 국내 최고 수준의 보안 운용 기술 등을 활용해 공동 연구개발(R&D)을 추진, 종합 보안 포트폴리오를 갖출 계획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합병법인은 물리보안과 정보보안 산업의 경계를 허물고 ICT(정보통신기술)와 결합한 융합보안산업을 선도할 것"이라며 "합병법인 출범 후 3년 내 기업가치(EV) 5조원 규모의 대한민국 1위 보안전문기업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합병 후 출범하는 SK텔레콤의 종합보안전문기업은 5G(5세대 이동통신), AI(인공지능) 기술과 SK인포섹의 정보보안 플랫폼, ADT캡스의 최첨단 관제시스템 및 출동 인프라를 결합해 새로운 차원의 융합보안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일반 개인 고객을 위해 가정용 CCTV나 와이파이(Wi-Fi) 해킹 등을 방지하는 개인정보 보호 서비스와 외부 침입 발생 시 출동보안 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업 고객은 IoT(사물인터넷) 센서·지능형 CCTV·생체인식 등을 활용한 출입통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물리적 외부 침입이나 해킹위험 감지 시 IT시스템을 보호하고 보안인력이 출동하는 융합관제시스템을 통해 안전 사고를 예방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의 보안사업 자회사 합병 결정은 모든 산업에서 디지털 경제 혁신 속도가 빨라지면서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보안 관련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다. 스마트팩토리와 자율주행차 등 융복합 기술이 확산되면서 자산과 사람을 보호하는 물리보안과 정보보안을 결합한 '융합보안' 기술 수요가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마캣앤마켓에 따르면 2017년 39억 달러(약 4조3329억 원) 규모였던 융합보안 시장은 2025년 348억 달러(약 38조8716억 원)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안 개념도 고정 자산을 보호하는 전통적 보안에서 사람, 사물, 기업(산업), 사회 등 초연결의 모든 접점에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쪽으로 바뀌고 있다.

합병법인은 개인과 집, 산업(기업), 사회 전반의 맞춤형 융합보안 서비스와 AI 기반 지능형 통합관제시스템 구현 등에 집중할 예정이다. 성장 보폭을 넓혀 IPO(기업공개)도 추진한다.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시작으로 융합보안 상품과 서비스를 수출하는 등 전 세계로 사업 영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SK인포섹은 현재 베트남 최대 민영기업인 빈(Vin) 그룹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합병 추진을 통해 국내 보안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글로벌 무한 경쟁을 이겨낼 수 있는 혁신적인 보안 서비스와 플랫폼, 기술력을 갖춰 미래 융합보안산업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상헌 기자 bborir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