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7547 0242020112764457547 02 02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59806000

아파트 매입 갈등 빚다…30대 남편, 아내 살해 뒤 극단적 선택

글자크기

경찰, 27일 서울 양천구서 30대男 투신 신고 접수

아내 흉기로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한 것으로 보여

아파트 매입 준비 중 자금 조달 방식 두고 다툰 듯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30대 부부가 말다툼하다가 남편이 아내를 살해하고 투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이 부부가 아파트 매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자주 다퉜다는 진술을 확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데일리

(사진=이데일리DB)


27일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남성 A씨가 투신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A씨가 아내를 흉기로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구급대원들이 도착했을 때는 A씨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고, 아내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해당 부부의 주변인을 조사한 결과 전셋집에 살던 부부가 최근 다른 아파트 매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자금 조달 방식을 두고 다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부부의 가족이나 주변인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