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5698 0102020112764455698 04 04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56271000

온통 보라빛으로 물든 스웨덴 하늘, 무슨 사연이?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스웨덴 최남단 트렐레보리시 하늘이 온통 보랏빛으로 물들었다. 24일(현지시간) 스웨덴 공영방송 SVT는 스코네주의 한 작은 마을이 LED 조명 시스템을 도입한 후 잡음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사진=STV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사진=기슬뢰아비아스 마을자치회 공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웨덴 최남단 트렐레보리시 하늘이 온통 보랏빛으로 물들었다. 24일(현지시간) 스웨덴 공영방송 SVT는 스코네주의 한 작은 마을이 LED 조명 시스템을 도입한 후 잡음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트렐레보리시 하늘이 돌연 보라색으로 변했다. 시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스코네주의 작은 마을에서 흘러나온 불빛 탓이었다.
서울신문

사진=기슬뢰아비아스 마을자치회 공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사진=기슬뢰아비아스 마을자치회 공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웨덴 최대 토마토 재배 단지가 있는 스코네주 기슬뢰아비아스는 최근 LED 조명을 이용한 에너지 고효율 온실 조명시스템을 도입했다. 에너지 절약은 물론 육질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은 품질 좋은 고당도 토마토를 얻기 위한 방책이었다. 겨울이 긴 스웨덴의 특성상 효율적인 방안이었다.

문제는 다른 데서 터져 나왔다. LED 조명이 뿜어낸 보라색 불빛이 인근 도시로까지 번져 나가면서 눈부심을 호소하는 주민이 늘었다. 특히 구름이 낮게 깔린 날이면 조명은 하늘을 더 밝게 비췄다. 불만이 잇따르자 대책 마련에 나선 현지 환경행정부는 토마토 농장주와 접촉해 오후 5시부터 밤 11시 사이에는 LED 조명 사용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서울신문

사진=기슬뢰아비아스 마을자치회 공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사진=기슬뢰아비아스 마을자치회 공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농장주 한 명은 SVT와의 인터뷰에서 “일단 저녁 시간대 토마토 재배를 전면 중단하기로 한 걸음 물러섰다. 주민 화를 불러일으키려고 한 것은 절대 아니다. 우리는 단지 전기를 절약하고 재배 규모를 늘리고 싶었을 뿐”이라고 밝혔다. 관계 당국은 의견 조율을 거쳐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고 설명했다.

작물 재배용 LED 조명은 수은 등 유해 물질이 없어 친환경 조명으로 불린다. 기존 백열등 대비 80% 이상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으며, 수명도 5만 시간으로 50배 이상 길어 하루 10시간씩 사용해도 10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광합성과 잎 형태 형성에 가장 적합한 파장은 적색과 청색인데, LED 조명은 이 파장 모두를 쏘아 식물 성장을 촉진한다. 그만큼 빠르고 정확한 생산이 가능하다.
서울신문

스웨덴 최대 토마토 재배 단지가 있는 스코네주 기슬뢰아비아스는 최근 LED 조명을 이용한 에너지 고효율 온실 조명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60년대 미 항공우주국(NASA)이 우주 공간에서 식물을 재배할 목적으로 처음 사용했으며, 이후 기후변화로 수확량이 감소하면서 날씨와 관계없이 365일 재배가 가능한 농업 기술로 여러 곳에서 도입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