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5477 0962020112764455477 05 0501001 6.2.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55907000

檢, 故 최숙현 가혹행위 감독 징역 9년-주장 장윤정 징역 5년 구형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김규봉 감독(가운데). 대구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검찰이 고(故) 최숙현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관계자들에게 징역형을 구형했다.

27일 대구지법 형사12부(이진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규봉(42) 감독에게 징역 9년, 주장 장윤정(31)에게 징역 5년, 김도환(25)에게 징역 8개월을 구형했다. 이들은 마지막 진술에서 “반성하며 고인이 된 최숙현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최숙현의 아버지 최영희 씨는 “검찰이 최대한 최고 형량을 구형한 것 같다”면서도 “살인 혐의가 적용되지 않아 아쉽다”고 밝혔다.

피고인들은 고인이 된 최 선수를 포함해 소속 선수들을 상습 폭행하거나 다른 선수들이 폭행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선고공판은 다음 달 18일 열린다.

한편 팀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안주현(45) 씨에 대한 구형은 다음 달 2일로 예정됐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