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5324 1212020112764455324 01 0101001 6.2.3-RELEASE 121 TV조선 60055642 false false false false 1606455384000

'秋에 침묵' 직격탄, 文 부정평가 서울 54%…"보궐선거 野 당선돼야" 서울 57%·부산 56%

글자크기
내년 4월 서울·부산 보궐선거에서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50%에 달하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에서는 '야당 후보가 당선되어야 많이 당선되어야 한다'는 응답자가 57%, 부산(울산·경남 포함)에서는 56%로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전국 36%, 서울 29%, 부산(울산·경남 포함) 29%에 그쳤다.

한국갤럽이 지난 24~26일 전국 성인 남녀 1005명(신뢰 수준 95%, 표본오차 ±3.1%)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같이 '정부견제론'이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 정부견제론(57%)이 정부지원론(26%)를 가장 크게 앞섰다. 50대(53%)와 10·20대(51%)에서도 정부견제론이 더 높았다.

'정부지원론'은 연령별로는 40대(50%)와 광주·전라(65%)에서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6%, 무당(無黨)층 31%, 국민의힘 22%, 정의당 5% 순이다.

한국갤럽은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현시점 지역별 정당 지지도만으로 선거 유불리를 가늠하는 사례가 종종 있는데 이는 잘못된 접근"이라면서 "내년 재보궐선거 결과 기대를 물었을 때 서울에서는 7월과 11월 모두 정부 견제론이 앞섰음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도는 40%로 취임 이후 최저치에 근접했다. 부정평가는 48%로 나타났다.

특히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에서는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54%로 "잘하고 있다"는 응답 35%를 19%p 차로 앞섰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추석 이후 계속 부동산 문제가 1순위에 올라 있는 가운데, '검찰·법무부 갈등에 침묵/방관'이 새로 포함됐다.

갤럽은 "두 기관 수장 간 갈등이 한층 격화함에 따라 일부 유권자의 시선이 그들을 임명한 대통령을 향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김수홍 기자

김수홍 기자(shong@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