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3537 1132020112764453537 03 0301001 6.2.3-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51792000

최종양 이랜드 부회장 “랜섬웨어 유포자 계속 협박…협상은 없어”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이랜드 그룹 로고/이랜드 그룹 제공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랜섬웨어 공격으로 최근 이랜드 그룹이 고초를 겪은 가운데, 당사 최종양 부회장은 임직원을 격려하기에 나섰다.

27일 이랜드 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랜섬웨어 관련 직원들에게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임직원에 발송했다. 그는 이메일을 통해 “아무리 어렵더라도 우리는 스스로의 힘으로 이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그런 결론을 내릴 수 있었던 기초에는 바로 함께 극복해가는 직원 여러분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입을 뗐다.

이어 최 부회장은 “최근 그룹에 가해진 랜섬웨어 테러로 인해 누구보다도 직원분들이 현장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계신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어려운 상황 중에도 최선을 다해주시는 직원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직원분이 현재 상황을 궁금해하고 계실 텐데 사내 소통 시스템이 원활하지 못했고, 또한 랜섬웨어 유포자에 대한 대응 때문에 일정부분 보안유지가 필요한 측면이 있어서 모든 상황을 다 공유하기엔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직원분들이 알아야 할 사항에 대해 최대한 각 경영자와 함께 소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부연했다.

또 최 부회장은 “현재 랜섬웨어 유포자는 자신들이 회사의 정보를 가지고 있다고 하면서 해당 정보를 언론 및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하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그런 정보는 절대 수집될 수 없는 정보”라며 “그들의 주장은 위협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최 부회장은 “랜섬웨어 유포자는 지난 엿새 동안 끊임없이 회사를 협박하고, 막대한 금전을 요구하고 있다. 돈을 주고 해결한다면 그들은 더 많은 기업이나 개인을 위협하게 될 것이 자명하다. 우리 회사 역시 또다시 다른 사이버 테러의 타깃이 될 수 있다”며 “직원들의 노고에 다시 한번 감사를 표한다. 그런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TFT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랜섬웨어 공격 문제는 지난 22일 불거졌다. 같은날 새벽 해외 소재로 추정되는 유포자가 이랜드 그룹 본사 서버를 랜섬웨어 공격했다. 이랜드는 랜섬웨어로 인한 추가적인 피해 및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22일 오전부터 코아, NC 등 23개 유통 지점 영업을 중단했다. 서버 전체를 셧다운 하는 등 고강도의 선제적 조치를 단행했다.

지난 23일에는 랜섬웨어 공격 사태 해결을 위한 TFT를 구성해 해결 의지를 전했다. 최 부회장을 필두로 구성된 TFT는 수사기관 및 관련 부처, 보안 전문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정상화에 힘쓰고 있다고 같은날 사측은 전했다.

smk5031@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