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3934 0722020112764443934 04 0401001 6.2.2-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434360000

"트럼프 전으로 관계 회복"…미-이란 '핵합의' 복원하나|아침& 세계

글자크기

박현도 명지대 중동문제연구소 교수 인터뷰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아침&'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아침& / 진행 : 이정헌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미국과 이란의 관계를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이전으로 되돌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과거 이란 핵합의의 주역들을 첫번째 내각에 등용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지난 25일 국무 회의에서 바이든 당선인이 정치적 의지를 가지고 있다면 미국과 이란의 관계를 되돌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18년 트럼프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파기한 이란 핵합의의 복원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다만 당장 미국과 협상에 나서겠다는 것은 아니라며 상대가 우리를 존중하면 우리도 상대를 존중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시절을 '저주'라고 표현 하기도 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하산 로하니/이란 대통령 : (중동)지역인과 미국인을 위해 이 저주(트럼프 대통령 재임시절)가 끝난 것을 신께 감사드립니다. 양국은 2017년 1월 20일(트럼프 대통령 취임)전으로 복귀하는데 동의하고 선언할 수 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초대 국무장관으로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을 내정하고 국가 안보 보좌관에는 제이크 설리번 전 부통령 안보 보좌관을 지명했습니다. 두 사람은 과거 오바마 행정부 당시 이란 핵합의를 이끌었던 주역들입니다. 외교 안보 투톱 자리를 이란 핵합의의 주역들이 차지하면서 미국의 대이란 정책에 변화가 예고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바이든 당선인의 내각 인선 발표 들어보시겠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당선인 : 국가안보보좌관에 제이크 설리번을 선택했습니다. 그는 이란 핵합의를 이루는데 발판이 된 초기협상에 참여했습니다.]

지난 23일 영국과 프랑스 독일 외무장관이 베를린에서 만났습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새롭게 이끌게 될 미국이 이란 핵합의에 복귀하는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습니다. 제재를 먼저 해제해 달라고 요구하는 이란과 이란의 변화 없이 '빈손'으로 제재를 해제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바이든 행정부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이란 핵합의 복원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는 임기가 끝날 때까지 이란에 더 많은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종료 이전 이란을 공격하는 방안을 검토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중동 전문가와 좀 더 자세하게 짚어 보겠습니다. 박현도 명지대 중동 문제 연구소 교수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Q. 미국과의 관계를 트럼프 행정부 이전으로 되돌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 어떤 의도가 담겨 있다고 보세요?

A. 그러니까 로하니 대통령은 항상 그렇게 얘기를 해 왔거든요, 행동 대 행동이니까. 만약에 지금 트럼프 대통령이 휴지로 만들어버리는 공동협약으로 다시 돌아간다면 이란도 거기에 합당한 행동을 하겠다. 즉 트럼프 대통령 이전의 상태로 돌아가겠다라는 그런 기본적인 의지를 발표를 하긴 한 건데요. 여기에 대해서는 일단 대국민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란 내에서도 로하니 대통령의 반대쪽에서는 이걸 탐탁치않게 보고 있기 때문에 어떻게 이게 실현될 가능성이 있는 거에 대해서는 다소 지금 의문은 들고 있습니다.

Q. 미국의 바이든 당선인은 후보시절에도 이란 핵합의 복귀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고요. 이번 내각 인선의 면면을 봐도 실제로 복귀할 가능성이 있어보이는데 교수님도 그렇게 생각하십니까?

A. 조금 그렇게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일단 체면 문제도 있고요. 무턱대고 지금 들어갈 수는 없는 상황인데 다만 지금 바이든 대통령과 오랫동안 일했던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가 상당히 상대방에 대해서 공감하는 정치를 하는 분이라고 얘기를 하고 있거든요. 그런 면에서는 조금 더 유연하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마는 미국이 그렇다고 해서 바로 지금 뭐 JCPO로 다시 돌아가기는 어려울 것 같고요. 제가 봤을 때 가장 좋은 방법은 아주 최악으로 막아놨던 일종의 금융제재의 일부라도 터주면 좀 더 낫지 않을까. 즉 예를 들면 우리가 지금 이란에게 돈을 못 주고 있거든요, 금융제재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좀 터주면 서로가 얘기할 수 있는 그런 물꼬를 틀 텐데 미국이 과연 거기까지 할 수 있을지는 좀 더 두고 봐야 될 것 같습니다.

Q. 그러니까 두 정상의 의지가 실제로 있다고 해도 이란 핵합의의 복원은 쉽지 않을 것이다, 뭐 이런 전망도 가능한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앞으로 어떤 변수들이 남아 있을까요?

A. 가장 큰 변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할 때까지 계속적으로 이란을 압박할 계획을 발표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 부분이 가장 우려스러운데요. 아마 미국이 직접적으로 군사개입하지는 않다 하더라도 사우디, 이스라엘에 계속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해서 불안감을 느끼고 있기 때문에 바이든 당선자가 대통령 당선되기 전까지 미국 아니라 미국 외에서 이란에 대한 어떤 특별한 도발이 있지 않을까라는 그런 우려를 하고 있습니다.

미국 CNBC 방송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내년 1월20일 취임한 뒤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사안 중의 하나가 이란 핵합의라고 분석했습니다. 이미 미국과 이란 양국의 불신과 적대감이 커질 대로 커진 상황에서 접점을 찾기 어려운 것도 현실입니다. 이란 핵합의의 운명에 따라 중동 정세는 다시 한번 출렁일 것으로 보입니다.

이정헌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