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3776 0242020112764443776 01 01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64331518 false true true false 1606434058000

이상돈 "秋·尹 이대로면 여당 서울시장 선거 불리…둘 다 해임해야"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상돈 전 의원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이상돈 전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을 비판하며 이들의 해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전 의원은 지난 26일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제가 보기에는 온갖 자질구레한 법 이론을 총동원해서 싸우고 있다”며 “보기 민망하고 국가적으로 창피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나라 국내 정치에 관심이 많은 일본 같은 나라가 볼 때 이게 얼마나 재밌겠나. 이런 상황을 대통령이 무겁게 받아들여서 본인이 책임지고 수습해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 사람을 다 해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통령이 행정부의 수반으로서 정치적 임명자에 대한 임명권이 (검찰청법보다) 오히려 우선하지 않은가”라고 꼬집었다.

이 전 의원은 “검찰총장을 징계, 감찰 회부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굉장히 미숙하고 우습고 한심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검찰총장은) 정치적으로 임명된 사람 아닌가. 정치적으로 (대통령이) 책임을 지든가, 지우는 게 원칙이라고 본다. 이 문제를 질질 끌면 끌수록 여당과 정부는 수렁 속에 빠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추 장관도 이미 장관으로서 신뢰나 신망을 이미 땅에 떨어진 것 아니냐. 그렇기 때문에 이제 대통령이 더 이상 뒤에 있지 말고 앞에 나서서 수습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대로 내년까지 계속 싸우면 6개월 가면 민주당의 누가 서울시장 선거에 나와도 쉽지 않다. 이 정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려면 이건 빨리 수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권 일각에서 추 장관을 해임하게 되면 검찰개혁에 차질이 생긴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선 “추 장관을 계속 두면 검찰개혁이 되느냐. 계속 난장판 싸움이나 하는 것 아니냐”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개혁이라는 것도 현 정부나 국회 때, 공수처법 무리해서 통과시켰지만 그 정도 했으면 할 수 있는걸 하고, 그러고서 못다한 과제는 차기에 넘기는 게 옳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