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3639 0092020112764443639 01 01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3664000

유승민 "3차 재난지원금, 전 가구 50%에 '계단식'으로 줘야"

글자크기

유승민, 7조 규모 3차 재난지원금 제안

"특종 업종만 지원하면 사각지대 클 것"

"예산규모 커도 실질적 도움 줄 수 있어"

"한국판 뉴딜 과감히 삭감해 재원 마련"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희망 22'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1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정치권을 향해 약 7조원 규모의 3차 재난지원금을 소득하위 50% 전 가구에 '계단식'으로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 사태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을 도와드리기 위해 국가재정을 써야 한다는 점에 적극 동의한다"며 "다만 그 방법을 어떻게 할 것이냐,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 것이냐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소득하위 50% 전 가구에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되, 4인 가족 기준으로 ▲하위 20% 가구 150만원 ▲하위 20~40% 가구 100만원 ▲하위 40~50% 가구 50만원을 주는 '계단식'(sliding 방식) 지급을 제안했다.

그는 "이는 소득하위 50%인 1000만여 가구에게 소득에 따라 차등을 두고 지원하자는 것"이라며 "계단식으로 하자는 이유는 더 어려운 국민들을 더 도와드리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유 전 의원은 소속 당인 국민의힘이 제안한 3조6000억원 규모의 3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방안에 대해서도 "먹고 살기 힘든 분들이 특정 업종에만 몰려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3조6000억원을 특정 업종에만 지원하게 되면 지원의 사각지대가 너무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내년도 예산 중 한국판 뉴딜 관련 예산을 삭감해 3조6000억원을 마련하고, 이를 택시·실내체육관·학원·PC방 등 피해 업종과 위기가구 긴급생계 지원을 위해 선별지급하는 방안을 제안한 상태다.

그는 "내가 제안한 방식은 약 7조원의 예산이 소요되므로 3조6000억원의 두 배나 되지만 어려운 분들을 실질적으로, 빠짐없이 도와드리는 효과는 훨씬 클 것"이라며 "이 예산은 555조원의 정부 예산안에서 순증할 것이 아니라, 한국형 뉴딜 등 전시성 예산을 과감하게 삭감해 재원을 마련해야만 재정건전성을 더 이상 해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