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3600 0292020112764443600 05 0506003 6.2.2-RELEASE 29 OSEN 64417824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3460000

마라도나 장례식에 모인 수천명 시민들, 경찰과 충돌 유혈사태 발생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디에고 마라도나(60)의 사망에 조국 아르헨티나가 충격에 빠졌다.

마라도나는 26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최근 뇌출혈 수술을 받고 성공적으로 회복해 지난 12일 퇴원했던 마라도나는 퇴원 후 2주 만에 사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사흘 간의 국가 애도기간을 선포하는 등 국가적 영웅 마라도나의 슬픔을 다함께 나누고 있다. 마라도나가 살았던 부에노스 아이레스 생가와 보카 주니어스 축구장에 팬들이 모여 꽃과 기념품을 가져다 놓고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사건도 발생했다. 마라도나의 장례식이 대통령 궁에서 치러졌다. 마라도나의 관을 보기 위해 수천 명의 팬들이 대통령궁 광장에 운집했다. 이들은 마라도나의 관을 직접 보길 원했고, 경찰이 이를 막아서며 충돌사태가 빚어졌다.

흥분한 시민들 중 일부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폭력을 행사하는 등 소동을 일으켰다. 가뜩이나 코로나 방역이 미흡한 아르헨티나에서 시민들의 돌발행동으로 더 많은 감염자가 나올 수 있다는 지적이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