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3567 0242020112764443567 06 0602001 6.2.3-RELEASE 24 이데일리 44258659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3416000 related

윤지오, 해킹 사망설 해프닝 후 첫 입장…"캐나다서 신고 조치 중" [전문]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을 떠안고 캐나다로 떠난 배우 윤지오가 자신을 둘러싼 사망설 해프닝 이후 첫 입장을 밝혔다.

이데일리

배우 윤지오.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지오는 27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킹으로 불거진 자신의 사망설 해프닝을 보도한 뉴스 기사의 캡쳐 사진을 게재하며 “현지 캐나다에서 신고 조치를 하는 중이어서 마무리 되면 상황을 정확히 정리해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가족은 물론 소중한 지인과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고 끝까지 공익제보자 및 편견에 맞서는 분들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깊이 감사를 표한다”고 덧붙이며 정보통신망법 제70조를 고지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24일 윤지오의 인스타그램에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용도 사용 없는 계좌 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 대로 게시하고 이 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습니다”라는 등 그의 죽음을 암시한 게시글이 올라와 논란이 된 바 있다.

그러나 자신을 윤지오의 지인들이라 주장한 일부 누리꾼들이 이내 “해킹당한 것”이라고 반박했고 윤지오가 설립한 시민단체 ‘지상의 빛’의 사무총장인 김상민 씨도 매체 인터뷰를 통해 “윤지오의 어머니와 연락한 결과 SNS가 해킹당했고 신변에는 이상이 없다는 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윤지오의 사망설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앞서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겸 증인으로 화제를 얻었지만, 이 과정에서 억대 후원금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이후 윤지오는 캐나다로 출국했고 법무부는 윤지오의 소재가 불분명하다며 지명 수배를 내렸다. 그러나 검찰은 윤지오의 해외 출국을 이유로 해당 사건을 기소중지 처분했다.

아래는 윤지오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

현지 캐나다에서 신고 조치를 하는 중이어서

마무리가 되면 상황을 정확히 정리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가족은 물론 소중한 지인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고 끝까지 공익제보자와 편견에 맞서는 분들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를 표합니다.

-정보통신망법 제70조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공공연하게 거짓의 사실을 들어내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자

→7년 이하의 징역 ,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