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3359 0512020112764443359 04 0403003 6.2.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2857000

트럼프 "선거인단 투표 지면 떠나겠다"…사실상 패배 인정(종합)

글자크기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대통령 선거인단 투표에서도 조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하면 백악관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만일 바이든 당선인이 선거인단에 의해 대선 승자로 인정받으면 자신은 백악관을 떠나겠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이 "그동안 해 온 발언 가운데 패배 인정에 가장 가까운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추수감사절(26일)을 맞아 백악관에서 진행된 해외 주둔 미군 장병들과의 화상통화 뒤 이 같이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달 3일 치러진 대선 개표결과에서 당선에 필요한 전국 선거인단 과반(총 538명 중 270명 이상)을 훌쩍 넘긴 306명을 확보한 상황. 그는 전체 투표수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을 600만표 이상 앞섰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선거는 광범위한 사기로 얼룩졌다"며 그 결과에 불복해왔다. 이번 선거과정에서 우편투표 조작·무효표 집계 등이 이뤄졌다는 주장이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와 관련해 주요 경합주 지역에서 '개표결과를 인정하지 말라'는 등의 소송을 잇달아 제기했으나, 대부분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됐다.

미 대선 선거인단은 내달 14일 투표를 진행한다. 이들의 표는 내년 1월6일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정식으로 개표되며, 이 자리에서 대통령 당선인이 최종 공표된다. 미국의 제46대 대통령 취임식은 내년 1월20일이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