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3322 0092020112764443322 03 0305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2708000

삼성, 6년 만에 스마트폰 이익점유율 32.6% '최대'…애플과 격차 줄였다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삼성전자는 갤럭시 Z 폴드2 5G 레더 플립 커버와 갤럭시 버즈 라이브 레더 커버를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갤럭시 Z 폴드2 5G 레더 플립 커버.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0.11.20.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전 세계 스마트폰 이익점유율에서 삼성전자가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1위 애플과의 격차를 좁힌 것으로 집계됐다. 애플의 신제품 출시가 늦어진 사이 삼성전자의 다양한 시장 공략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스마트폰 시장은 사실상 애플과 삼성전자가 이익을 양분했다. 애플의 이익점유율은 60.5%, 삼성전자의 이익점유율은 32.6%였다.

지난해 같은 분기 애플의 이익점유율은 66.9%, 삼성전자는 18.8% 였지만 삼성전자가 큰 폭의 이익점유율을 확대했다. 삼성전자의 2014년 2분기 37.9% 이후 6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치의 이익점유율을 기록했다.

SA는 "아이폰12 출시가 미뤄지면서 애플의 이번 분기 영업이익률은 21%로, 지난해 같은 기간 23%보다 줄었다"며 "삼성전자는 프리미엄폰부터 중저가폰까지 잘 짜인 제품군 덕분에 영업이익률이 14%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보다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삼성전자와 애플의 매출액 차이도 한 자릿수로 줄었다.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매출액 점유율은 애플이 29.5%, 삼성전자가 22.6%로 차이가 6.9%P였다. 직전 분기 애플은 35.0%, 삼성전자는 17.3%였고, 지난해 3분기에는 애플 33.8%, 삼성전자 20.2%였다. 10%P 이상 차이가 벌어졌던 것과 비교해 격차가 확연히 줄었다.

☞공감언론 시스 jmki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