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3293 0532020112764443293 08 08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2541000

LG그룹, 계열분리 확정…구광모 회장 독자체제 본격화

글자크기

구본준, LG신설지주로 독립

CBS노컷뉴스 최철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그룹이 LG상사·LG하우시스 등 5개사 중심의 신규 지주회사 설립을 확정됐다.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이렇게 5개 계열사를 떼어 내 LG그룹에서 독립함으로써 LG그룹은 구광모 회장 독자체제를 본격화하게 됐다.

(주)LG는 지난 26일 이사회를 열고 (주)LG의 13개 자회사 출자 부문 가운데 LG상사, 실리콘웍스, LG하우시스, LG MMA 등 4개 자회사와 판토스까지 분할해 신규 지주회사인 '(주)LG신설지주(가칭)'를 설립하는 분할계획을 결의했다.

'(주)LG신설지주'는 새로운 이사진에 의한 독립경영 체제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사회 구성은 사내이사로 구본준 LG 고문(대표이사), 송치호 LG상사 고문(대표이사), 박장수 (주)LG 재경팀 전무를, 사외이사는 김경석 전 유리자산운용 대표이사, 이지순 서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정순원 전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강대형 연세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를 각각 내정했다.

또, 김경석, 이지순, 정순원 사외이사 내정자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주)LG는 2021년 3월 26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회사분할 승인 절차를 거치면, 5월 1일자로 존속회사 (주)LG와 신설회사 '(주)LG신설지주'의 2개 지주회사로 재편되어 출범할 예정이다.

앞서 구본준 고문이 LG상사를 중심으로 계열 분리할 것이라는 전망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LG그룹은 '장자 승계 원칙'에 따라 새로운 총수가 선임되면 선대 회장의 형제들은 독립하는 것으로 계열분리를 이어왔기 때문이다.

실제 1996년에는 희성그룹이, 1999년에는 LIG그룹이, 2003년에는 LS그룹이 계열분리했다. LG그룹의 패션사업부가 전신인 LF, LG그룹의 유통 식품 서비스 부문이던 아워홈 역시 계열분리를 통해 만들어진 기업들이다.

구 고문 역시 형인 구본무 회장이 지난 2018년 5월 별세해 아들인 구광모 회장이 경영권을 넘겨받자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바 있다.

◇분할 배경 및 목적은

LG측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 심화, 4차 산업혁명 가속화에 따른 디지털 경제 확산 등으로 급변하는 사회에 민첩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해야만 기업의 생존과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이사회 결의는 이를 위해 지주회사의 사업 포트폴리오 관리 영역을 더욱 전문화할 수 있는 구조로 조속히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분할 이후 존속회사 (주)LG는 전자·화학·통신서비스 영역에 역량과 자원을 집중하고,
신설 지주회사는 성장 잠재력을 갖춘 사업회사들을 주력기업으로 육성해 각각의 지주회사와 자회사들의 기업가치를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LG는 2018년 구광모 (주)LG 대표 취임 후 사업 포트폴리오의 '선택과 집중' 전략에 따라 연료전지, 수처리, LCD 편광판 등 비핵심 사업은 매각 등 축소하는 한편 배터리, 대형 OLED, 자동차 전장 등 성장동력을 강화해 왔는데, 이번 분할이 완료되면 3년간의 사업구조 재편 작업이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LG 관계자는 "국내 대기업 최초로 선진형 지배구조인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LG는 지속적으로 사업 영역과 경영관리 역량을 전문화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왔다"며 "향후 계열분리 추진 시 그룹의 지배구조를 보다 단순하게 하면서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대기업의 경제력 집중 완화 방향에도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체적인 향후 운영 계획은

분할 후 존속 및 신설 지주회사는 각 주력사업에 대한 전문화와 역량 및 자원 집중, 경영관리 고도화를 통해 수익성과 안정성, 성장성을 제고함으로써 기업가치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존속회사 (주)LG는 핵심사업인 전자(가전,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장), 화학(석유화학, 배터리, 바이오), 통신서비스(5G, IT) 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에 집중할 방침이다.

고객가치를 선제적으로 창출하고, 디지털·온라인 신기술을 접목해 사업모델을 혁신한다.

핵심사업 중 글로벌 일등 사업인 가전, 대형 OLED, 전지 등은 경쟁 우위 제고를 통해 압도적 일등 지위를 공고히 하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온라인 기술과 혁신 사업모델을 접목해 기업가치를 제고할 방침이다.

미래 사업 영역에서는 배터리 재활용(Recycling) 및 대여(Leasing) 등 메가트랜드 관점의 혁신 사업, 인공지능(AI), 5G, 소프트웨어 역량, 바이오 및 헬스케어 분야에 투자를 집중하여 고객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

또한, 신설 지주회사는 전문화 및 전업화에 기반해 사업 집중력을 높이고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성장사업에 집중 투자하고 사업 포트폴리오와 사업모델을 획기적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신설 지주회사 산하의 자원개발 및 인프라(LG상사), 물류(판토스), 시스템반도체 설계 (실리콘웍스), 건축자재(LG하우시스) 및 기초소재(LG MMA) 사업은 해당 산업 내 경쟁적 지위를 확보하고 있어 성장 잠재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분할을 계기로 외부 사업 확대 및 다양한 사업기회 발굴을 통해 주력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LG상사는 중점사업으로 육성 중인 팜 사업에 역량을 집중해 거래물량 및 생산성을 강화하고, 헬스케어 및 친환경 분야에서 신규 사업 기회를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LG하우시스는 친환경 프리미엄 인테리어 제품과 서비스로 사업을 차별화하고 B2C 사업 확대를 위한 유통 경쟁력 강화로 홈(Home) 등 공간 관련 고부가 토털 인테리어 서비스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실리콘웍스, 판토스, LG MMA 등은 디지털화, 비대면 트렌드에 맞게 다각화된 사업 및 고객 포트폴리오,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회사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신설 지주회사는 산하 사업회사들의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신사업 및
M&A 기회를 모색하고, 기업공개 등 외부 자본 시장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소규모 지주회사 체제의 강점을 살려 시장 및 고객 변화에 유연한 대응이 가능한
외부 협력 및 인재 육성 체제, 애자일(Agile, 민첩하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