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3099 1112020112764443099 02 0201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6388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1810000

"추미애가 이긴다" 응원한 정청래 "검찰총장이 뭐라고 법망 피해 갈 수 있겠나"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접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을 찾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명령을 발표한 것과 관련,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싸움은 결국 추미애 장관이 이기게 돼 있다”고 상황을 짚었다.

정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이 추미애를 이길 수 없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검찰개혁 명분의 칼자루는 추미애 장관이 쥐었고 윤석열 총장은 칼끝을 쥔 형국”이라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70년 동안 무소불위의 독점적 권력을 누려온 검찰에 수술 칼을 들이대면 본능적으로 반발하게 돼 있다”고 판세를 분석하면서 “그러나 검찰개혁은 궁극적으로 성공할 것 같다”고도 적었다.

정 의원은 또한 “역설적이게도 윤석열 검찰총장의 무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를 통해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국민들이 더 또렷하게 인식하게 됐다”면서 “그 증거가 지난해 ‘가을의 전설’이 된 서초동 검찰청 앞 촛불시위”라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이번 법무부의 윤 총장에 대한 감찰 결과 드러난 여러 혐의점은 충격적”이라고 윤 총장을 겨냥하면서 “특히 법원 판사들에 대한 불법 사찰 혐의는 판사는 물론 국민들에게도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쏘아붙였다.

여기에 덧붙여 정 의원은 “사법부의 사법농단 양승태 블랙리스트 불법사찰 사건이 있었다면 이번 건은 대검찰청의 검찰농단 블랙리스트 사건”이라고 거듭 윤 총장을 향한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더불어 “판사의 뒤를 캐고 약점을 잡으려는 의도로 읽히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한 뒤 “판사들의 역린을 건드린 것이라고 본다. 그러니 대검 수사정보 정책관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빛의 속도로 발부된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서 정 의원은 “발표된 내용 하나하나가 너무 구체적이어서 윤석열 총장이 추미애 장관을 이기기는 어려워 보인다”면서 “전직 대통령도 구속돼 감옥살이를 하고 있는데 검찰총장이 뭐라고 법망을 피해갈 수 있겠느냐”고 썼다.

마지막으로 정 의원은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다”면서 “윤석열도 예외가 아니다. 추미애가 이긴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