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3046 0562020112764443046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1600000

국민의힘 "尹 국정조사 제안 받겠다"…발빼는 민주당 "징계 절차부터"

글자크기

주호영 "추-윤 모두 국정조사장에 부르자" / 김종민 "징계위에서 절차 밟고 논의하는 게 맞아"

세계일보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윤석열 국정조사 제안을 받겠다. 추미애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도 함께 요구한다"고 역공에 나선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징계절차를 우선 밟자"며 신중한 입장으로 돌아선 모양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받고 더블로 가라는 전략이 있다.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도 피할 수 없다"고 추 장관과 윤 총장 모두 국정조사장에 부르자고 제안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방해하고 허겁지겁 (법사위 전체회의) 산회를 선포한 행위만 봐도 얼마나 당당하지 못한지 국민이 다 보셨을 것"이라며 "냉정을 되찾고 지금 민주당과 정권이 하는 일이 헌정사에 어떻게 기록될지 돌아보라"고 경고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윤 총장 국정조사는 자연적으로 두 사람을 한꺼번에 할 수밖에 없다"며 "여당이 윤 총장만 한다고 편파적인 조사를 하면 국정조사가 제대로 안 될 것"이라고 힘을 실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이낙연 대표의 윤석열 총장 직무정지 관련 국정조사 제안, 적극 환영한다"며 "국민이 제대로 판단할 수 있도록 추 장관과 윤 총장은 물론 사건 관계자들을 빠짐없이 불러 증언대에 세워놓고, 진실이 무엇인지 밝혀내자"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이 제대로 검증되지도 않은 소소한 혐의까지 미주알고주알 제시하며 윤 총장을 겁박하고 있는데, 윤 총장이 그렇게 하자가 많은 총장이었는지, 임기가 보장된 총장을 청와대와 집권 여당이 이렇게까지 망신을 주면서 쫓아내려고 할 정도의 비위가 많은 인물이었는지 다 밝히자"라며 "윤 총장도 꿀릴 게 없다면, 당당하게 국정조사에 임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임면권자인 대통령은 뭐가 그리도 두려우신지 커튼 뒤에 꼭꼭 숨어 눈치만 보고 있는 것 같으니, 국민에게 이 문제로 더이상 스트레스를 드리지 말고 국회에서 조사해 깔끔하게 정리하는 편이 오히려 더 낫겠다"며 "추 장관과 윤 총장을 대면시켜 하나하나 따져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우리는 국정조사를 해야 된다고 본다. 그런데 마침 여당 대표까지 국정조사를 하자고 했으니 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 원내대변인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건이 이렇게 벌어졌으면 법무부 장관이고 검찰총장이고 불러서 조사를 하고 이야기를 들어봐야 되는 게 국회의 역할"이라며 "여당에서는 이게 무슨 검찰개혁이라고 하고, 야당이 볼 때는 이게 무슨 난데없는 소리인가 싶기도 해서, 그렇다면 다 각자 이야기를 들어서 판단하고 빨리 이 같은 혼란을 수습하는 것이 국회의 임무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이낙연 대표가 직접 나서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압박했던 더불어민주당은 법무부의 징계절차가 우선이라며 한발 물러서는 입장을 보였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지금 당장 하자, 말자는 문제는 아니다"라며 "법무부 징계위원회에서 징계절차를 밟고 당사자가 소명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이후에 어떤 절차를 밟을지 그때 가서 논의를 하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박주민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국정조사의 경우 진실을 밝힐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반면에 대부분의 국정조사가 정치적인 쟁점화가 되면서 뭐가 뭔지 모르게 되는 경우도 많았다"며 "그래서 국정조사로 나가는 부분에 있어서는 조금 신중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선 12월2일로 법무부 징계위가 소집된 상황인데 징계위 소집 자체가 감찰 과정이기 때문에 그 결과를 보고 국정조사 추진 여부가 결정될 수 있을 것"이라며 "국정조사는 윤 총장이 직무배제된 이유에 대한 사실관계 규명과 이에 따른 당 대표의 '검토 제안'이었기 때문에 추 장관까지 포함할지 여부는 아무런 논의가 이뤄진 바 없다"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