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2603 0372020112764442603 01 01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6429216000

홍준표 "文대통령은 '글래디에이터' 코모두스…秋·尹활극, 검투사 보는 듯"

글자크기

"난투극에 폭정·실정 잊게 해"

"文, 秋장관에 참 고마울 것"

헤럴드경제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충돌에 말을 아끼는 것을 놓고 "마치 로마 황제 코모두스를 연상하게 한다"고 일갈했다.

로마 제국 제 17대 황제인 코모두스는 일명 '검투사 황제'로 로마 제국 사상 최악의 황제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
헤럴드경제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은 코모두스가 등장하는 영화 '글래디에이터'를 언급한 후 "코모두스는 자신의 폭정과 실정을 숨기기 위해 100일 간 검투사 대회를 열었다"며 "로마 시민들은 그 죽고 죽이는 난투극에 열광하며 코모두스의 폭정과 실정을 잠시 망각했다"고 했다. 이어 "요즘 추 장관과 윤 총장의 활극을 보면 마치 로마시대 원형 경기장의 검투사를 보는 듯한 묘한 느낌"이라며 "자신의 폭정과 실정을 덮고 야당조차 함몰시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보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그런 점에서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이 참 고마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정부과천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추 장관이 26일 검사징계위원회 소환을 통보하자 윤 총장은 직무정치 처분취소 소송으로 맞서는 등 극한의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일선 검찰청의 평검사를 더해 최고위 간부인 고검장들까지 윤 총장의 직무배제 조치에 반발하면서 사실상 검찰 조직 전체가 집단 행동에 나선 상태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