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2404 0512020112764442404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28000000

'윤석열 출석' 화약고 된 법사위…"지라시 버릇" 감정싸움 비화

글자크기

野 "윤호중 위원장, 윤 총장 출석 막아"…윤호중 "김도읍 사·보임했으면"

윤호중, '보좌진 자격시험' 비하 논란도…법안소위도 與 단독 개의로 파행

뉴스1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0.11.2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출석 문제를 놓고 여야의 갈등 속에 이틀 연속 파행했다. 막말 논란까지 불거지는 등 여야 간 공방은 급기야 감정싸움으로 비화하는 모양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더불어민주당)과 백혜련 민주당 간사,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 등 법사위원들은 전날(26일) 윤 총장에 대한 긴급 현안 질의에 대해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 총장에게 내린 직무 배제 명령이 적절한지 파악해야 한다며 '알 권리'를 들어 윤 총장이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반면, 윤호중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위원들은 윤 총장이 현재 직무 배제된 상황인 만큼 출석 대상이 아니라면서 국민의힘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 위원들은 윤 위원장이 지난 25일 법사위 전체회의 개의 요구서를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보내지 못하도록 행정실에 지시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출석을 막았다며 윤 위원장 공개 저격에 나섰다. 전날 오전에는 이를 문제 삼아 윤 위원장을 비공개 항의 방문했다.

국민의힘 위원들과 언성을 높이며 면담을 마친 윤 위원장은 즉각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의 사·보임까지 거론하며 날 선 발언을 쏟아냈다. 위원장이 위법을 하는 것처럼 정치공세를 펼쳤다면서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윤 위원장은 김도읍 간사가 "윤 위원장이 개의요구서를 법무부와 대검에 송부하지 못하도록 지시했다. 권한 남용 아닌가"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김 간사에게 두 차례나 전화드렸는데 답신도 없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께 간청하는데, 김 간사를 사·보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응수했다.

윤 위원장은 또 동아일보 출신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주장을 거론하며 "조 의원이 '지라시'를 만들 때 버릇이 나온 것 같아서 유감스럽다. (출신) 회사 이름을 안 얘기하려고 굉장히 노력했다"고도 했다.

앞서 조수진 의원은 윤 위원장과 면담 후 기자들을 만나 "윤 위원장이 '공정경제 3법, 공수처법을 처리해주면 출석을 검토할 수 있다'고 했다", "이낙연 대표의 (윤 총장) 국정조사 발언도 '격리 중이라서 그렇게 말한 것 같다'고 했다"고 말했었다.

윤 위원장은 이에 대해 "정치적으로 잘 타결해줬으면 좋겠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이 대표께서 격리 중이라 제가 아직 지시를 못 받았다고 얘기한 것"이라며 "엄청난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뉴스1

백혜련(왼쪽),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세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1.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국민의힘 법사위 위원들은 성명을 내고 윤 위원장의 발언을 공개 비판했다.

위원들은 성명에서 "윤 위원장은 윤 총장 출석을 요구하는 야당 법사위 간사의 교체를 주장했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따라 '야당 법사위 간사 직무 정지'나 시도하려 하니 '국회 추미애'라는 조롱이 나온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라시' 발언에 대해서도 "(조 의원과 같은 언론사 출신인)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소통수석을 거쳐 당선된 윤영찬 의원이 '지라시' 출신인지, 신문 매체 자체가 '지라시'라는 것인지 윤 위원장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윤 위원장은 김도읍 간사의 보좌진 자격도 문제 삼았다. 윤 위원장은 "김 간사를 보좌하는 직원들에게도 (김 간사를) 제대로 보필하라고 얘기하고 싶다. 미국 의회에는 입법보좌관 자격시험 제도가 있는데 우리나라도 그런 것을 좀 도입해야 하지 않나"라고 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성명을 내고 "국회 보좌직원 전체를 심대히 비하하고 모독한 윤 위원장을 규탄하며 3000여명의 여야 보좌진들을 향해 정중히 사과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법사위 법안심사1소위는 이틀 연속 국민의힘의 불참 속에 열렸다. 전날 1소위 소속 민주당 위원들은 공수처법 개정안과 공정경제3법의 핵심 쟁점인 3%룰 관련 상법 개정안을 논의했다.

백혜련 민주당 간사(1소위 위원장)는 상법 개정안에 대해 "야당 의원님들과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보고 기다리겠다"고 했다.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하는 내용의 공수처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지만 일단 의결은 유보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