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2355 0512020112764442355 05 0506003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27670000

'손흥민‧케인 아낀' 토트넘, 루도고레츠 4-0 완파…비니시우스 2골

글자크기
뉴스1

토트넘 선수들이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루도고레츠(불가리아)를 상대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토트넘이 손흥민, 해리 케인 등 주전들에게 휴식을 주면서도 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루도고레츠(불가리아)를 4-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3승1패(승점9)를 기록, 로열 앤트워프(벨기에‧3승1패‧승점9)에 이어 조 2위를 마크했다. 토트넘은 앤트워프와 승점이 같지만 상대전적에서 앤트워프에 밀려 선두 자리를 내줬다. 토트넘은 앤트워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0-1로 패한 바 있다.

조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 해리 케인,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세르히오 레길론 등 주전들을 쉬게 하고 델레 알리,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해리 윙크스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부터 강한 전방 압박을 펼치며 루도고레츠를 압박했다. 가레스 베일과 루카스 모우라는 슈팅을 아끼지 않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를 주도하던 토트넘은 전반 16분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알리의 침투패스가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되며 비니시우스 앞으로 흘렀고 비니시우스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선제골 이후에도 토트넘의 공세는 계속됐지만 전반 33분 벤 데이비스의 강력한 왼발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토트넘의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토트넘은 전반 34분 비니시우스의 추가 골로 2골 차로 달아났다. 탕귀 은돔벨레가 상대 수비수 3명을 제친 뒤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이공이 상대 골키퍼에 막혀 흐른 공을 알리가 골문 앞에 자유롭게 서 있던 비니시우스에게 패스했고 비니시우스는 비어있는 골문으로 밀어 넣어 이날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후에도 토트넘은 상대에게 단 1개의 슈팅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경기력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뉴스1

해리 케인(가운데)을 비롯해 토트넘 선수들이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도고레츠와의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벤치를 지키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들어 루도고레츠가 공격 라인을 올리자 토트넘은 후반 15분 은돔벨레를 빼고 호이비에르를 투입, 중원에 변화를 줬다.

호이비에르가 들어간 뒤 3분 만에 토트넘이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윙크스가 하프라인 부근에서 정확하게 시도한 슈팅이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기세를 높인 토트넘은 후반 28분 나온 모우라의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오른쪽 측면에서 알리가 연결한 크로스를 비니시우스가 잡아 반대편의 모우라에게 패스했다. 모우라는 오른발로 공을 감아 차 네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모리뉴 감독은 후반 35분 조 하트 골키퍼를 비롯해 알리, 모우라를 빼고 어린 선수들인 알피 화이트먼, 하비 화이트, 댄 스칼렛을 투입하는 여유를 보였다. 어린 선수들이 들어갔음에도 토트넘은 남은 시간 경기를 주도하며 4골 승리로 마무리 지었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