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2101 0032020112764442101 03 0306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24741000

청약 '줍줍' 인기 하늘을 찌른다…올해 경쟁률 작년의 2배

글자크기

무순위 청약 신청자 청약홈서만 20만명에 달해

연합뉴스

부동산 청약 과열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올해 들어 집값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전세난까지 심화하자 낮은 분양가로 내 집 마련을 하려는 청약 열기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특히 분양 계약 포기자나 청약 당첨 부적격자 발생에 따라 주인을 찾지 못한 가구에 대해 무작위 추첨으로 당첨자를 뽑는 '무순위 청약'의 경쟁률은 지난해의 2배가 넘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감정원과 부동산전문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청약홈에서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 단지는 이날까지 총 37곳으로, 평균 경쟁률이 44.0대 1에 이르렀다.

이는 지난해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서 진행된 무순위 청약 평균 경쟁률(21.6대 1)의 두 배가 넘게 상승한 수치다. 올해 신청자는 19만9천736명으로, 지난해(4만2천975명)의 4.6배에 달했다.

올해 청약홈에서 진행된 무순위 청약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단지는 지난 23일에 나온 공공분양 물량인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1만6천505대 1)였다.

지난 6월 '더샵 광교산 퍼스트파크'(1만3천466대 1)와 9월 '용마산 모아엘가 파크포레'(1만3천880대 1)도 다섯 자리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난해 무순위 청약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이 257대 1(성남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이었던 것과 대비된다.

연합뉴스

세종 리더스포레에 몰린 인파
2017년 12월 리더스포레 분양 당시 모델하우스에 모인 인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올해 사업 주체가 청약홈이 아닌,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한 무순위 청약까지 포함하면 경쟁률이 더 높다.

세종에서 이달 무순위 청약 물량으로 나온 '세종 리더스포레 나릿재마을 2단지'는 1가구 모집에 무려 24만9천여명이 몰렸다.

서울 성동구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8만8천208대 1), 경기 수원시 영통구 '영통 자이'(3만3천863대 1), 인천 연수구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2만8천8대 1), 대구 중구 '청라 힐스 자이'(2만1천823대 1) 등도 기록적인 경쟁률이었다.

무순위 청약은 과거에 사업 주체의 재량에 따라 견본주택(모델하우스)이나 사업자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이뤄졌다가, 지난해 초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를 통해 실질적으로 제도화했다.

이어 올해 한국감정원으로 청약 업무가 이관되면서 투기·청약과열지역에서 나오는 잔여 가구 20가구 이상의 무순위 청약은 청약홈을 통해 공급해야 한다.

무순위 청약은 청약통장 보유나 무주택 여부 등 특별한 자격 제한 없이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할 수 있다. 또 당첨되더라도 재당첨 제한이 없다.

규제 강화 기조 속에서도 집값 상승세가 계속 이어지자 지난해부터 다주택자와 현금 부자들을 중심으로 미계약분만 '줍고 줍는다'는 의미의 '줍줍'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미계약분은 애초 공급 시점의 분양가로 다시 공급되기 때문에 그간 급등한 주변 시세 대비 월등히 저렴한 '로또'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김웅식 리얼투데이 연구원은 "현재 새 아파트 공급이 줄어든다는 불안 심리가 팽배한 만큼,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거나 인기 지역의 아파트를 중심으로 무순위 청약 경쟁률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