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1818 0232020112764441818 04 0403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422834000

"바이든, WTO 사무총장 나이지리아 후보에 동의 할 수도"

글자크기

WSJ, 차기 美 정부 무역 관련 이슈 중 가장 먼저 거론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레이스에서 나이지리아 후보의 선출 쪽으로 돌아설 수 있는 전망이 나왔다. 원론적인 평가이지만 미국으로서도 WTO 문제를 서둘러 처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바이든은 동맹들에 자신의 세계 무역 의제를 보여줄 기회가 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바이든 당선인이 결정해야 할 무역 관련 이슈로 WTO 사무총장 선임 문제를 가장 먼저 언급했다.


WTO 사무총장을 두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최종 만장일치 합의에 이르지 못하며 대치 중인 상황이다.


WSJ은 트럼프 행정부가 유 본부장을 지지했지만, WTO가 전통적으로 만장일치로 수장을 결정했던 만큼 바이든 당선인이 동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WSJ은 "전통적으로 WTO 리더는 만장일치 표결로 정해진다. 따라서 바이든 행정부가 나이지리아 후보에 동의하면 교착 상태를 끝낼 수도 있다"라고 전망했다.


만약 바이든 당선인이 중국에 강경한 태도를 보이며 유 본부장을 지원하면 대륙별 안배 원칙에 따라 중국이 사무부총장 중 한자리를 차지할 기회가 사라진다는 점이 중요한 변수라는 게 WSJ의 판단이다. 중국은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


불공정한 대미 무역 관행에 반대하는 무역단체 '무역집행연맹'의 브라이언 폼퍼는 WSJ에 바이든 당선인이 만장일치 선출을 받아들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자신이 다자주의적이라는 점을 보여주려면 그게 더욱 타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WSJ은 트럼프 행정부가 유럽과 일본 등의 동맹국들에 부과 중인 철강ㆍ알루미늄 관세도 바이든 행정부가 폐지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