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992 0562020112764440992 08 08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06400000

늙은 세포를 젊은 세포로…카이스트 ‘회춘’ 원천기술 개발

글자크기
세계일보
늙은 피부 세포 일부를 젊은 세포로 되돌릴 수 있는 ‘회춘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아직은 초기단계의 기술이지만 노화 현상을 막고 각종 노인성 질환을 억제할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카이스트(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조광현(사진) 교수 연구팀은 노화된 인간의 ‘진피 섬유아세포’를 정상적인 젊은 세포로 되돌리는 역노화의 초기 원천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그동안 과학계에서 널리 연구된 회춘 기술은 ‘역분화 기술’이다. 이는 이미 분화돼 자란 세포에 ‘야마나카 전사인자’라는 단백질 4종을 발현시켜 세포 분화 이전의 젊은 상태로 되돌리는 기술이다. 그러나 암을 유발하는 부작용 등의 난제가 적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3개 층으로 이뤄진 인체 피부 중 가장 두꺼운 진피 윗부분에 존재하는 섬유아세포 속에 있는 단백질들에 주목했다. 이후 4년에 걸친 연구를 통해 ‘PDK1’이란 단백질이 피부 세포 노화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PDK1은 단백질 합성과 세포의 성장 등을 조절하는 엠토르(mTOR) 단백질과 면역 유발 물질인 사이토카인의 생성에 관여하는 단백질(NF-kB)을 제어한다. 연구팀은 PDK1을 억제함으로써 노화된 인간 진피 섬유아세포를 다시 정상적인 젊은 세포로 되돌릴 수 있음을 분자 세포실험과 노화 인공피부 모델 실험을 통해 입증했다.

조 교수는 “역노화 기술은 피부 노화 현상과 많은 노인성 질환의 발생을 사전에 억제할 수 있도록 근본적인 치료전략을 제시한 것”이라며 “건강 수명을 오랫동안 유지하고 싶은 인류의 꿈을 실현하는 데 한 걸음 다가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이스트 안수균·강준수·이수범 연구원과 아모레퍼시픽 바이오사이언스랩이 참여한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최근호에 실렸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